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페북에서 6번이나 찾아왔어요”...글로벌 홀린 韓 스타트업[CES 2020]

국내 스타트업 잇따라 글로벌 기업과 협업 성과

아이콘에이아이, 소프트뱅크·글로벌 뷰티 브랜드들과 제휴 진행

페북 관심집중 테그웨이, 소니 등 업종불문 협업

최고혁신상 엔씽, 미국·캐나다·중동 등서 큰 관심

배변케어로봇 큐라코, 코스타리카·쿠웨이트 등과 계약 논의 중

신민영 아이콘에이아이 대표가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스마트 메이크업 미러를 소개하고 있다./권경원기자




#스마트 메이크업 미러를 들고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0에 참가한 아이콘에이아이(ICON.AI)는 일본 소프트뱅크와 협업 논의를 진행 중이다. 신민영 아이콘에이아이 대표는 “소프트뱅크와 일본 판권 관련 미팅을 가졌고 다음 달 중 최종 계약을 맺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온도실감장치(서모리얼·ThermoReal)를 적용한 가상현실(VR) 헤드셋을 내놓은 테그웨이는 CES 2020 기간 중 소니와 구두 계약까지 마쳤다. 이에 따라 소니의 콘솔 게임기기 플레이스테이션 프리미엄 버전에 테그웨이 VR 헤드셋을 도입하게 된다.

국내 스타트업들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글로벌 기업들과 잇따라 파트너십·투자 계약을 맺는 성과를 올렸다. CES 2020에 참여한 스타트업들은 글로벌 기업들이 차별화된 기술력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입을 모았다.

아이콘에이아이는 일본 소프트뱅크와의 협업에 이어 전세계 대표적인 뷰티 브랜드와 사업 제휴 논의를 진행했다. 신민영 대표는 “로레알·에스티로더·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겔랑·엘리자베스 아덴·시세이도 등 글로벌 브랜드부터 아모레퍼시픽·LG생활건강까지 긴밀한 논의를 했다”라며 “이 중 3개사와는 구체적인 협력 방법과 일정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아이콘에이아이의 스마트 메이크업 미러는 아마존 인공지능(AI) 비서 알렉사 음성과 7인치 디스플레이 화면으로 구현된다. 디스플레이 거울에 얼굴을 비추면 피부 분석을 한 뒤 맞춤형 제품 등을 소개해준다.

김강희 테그웨이 대표가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온도실감장치(서모리얼)를 소개하고 있다./권경원기자


테그웨이는 게임부터 자동차까지 다양한 분야의 업체들과 서모리얼의 기본 기술인 유연 열전소자 적용을 논의했다. 열전소자는 한쪽은 차갑게, 반대쪽은 뜨겁게 만들 수 있는 부품이다. 테그웨이는 이를 세계 최초로 유연하게 구부리도록 개발해 VR장비·뷰티제품·자동차 등에 적용시 온도를 자유롭게 느낄 수 있도록 만들었다.

그 결과 소니와는 업무협약(MOU)을 맺기로 했으며 현대자동차 1차 벤더와는 자동차 핸들에 유연 열전소자를 입히는 것 관련한 논의를 나누기도 했다. 캐나다 AI 전문 엑셀러레이터 해피소나와는 CES 2020 현장에서 조인트벤처(JV) 설립을 위한 계약까지 마무리했다.



김강희 테그웨이 대표는 “조인트벤처를 만들어 북미 비즈니스를 확대할 것”이라며 “페이스북에서도 CES 2020 기간 중 6번이나 부스를 찾아와 큰 관심을 보였다”고 강조했다.

김혜연 엔씽 대표가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스마트팜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엔씽


글로벌 4,500여개 업체들이 내놓은 수많은 혁신 제품 중 오직 31개 제품에만 부여된 ‘최고혁신상’을 받았던 스마트팜 스타트업 엔씽 역시 전세계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엔씽의 스마트팜은 사물인터넷(IoT)·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소프트웨어가 채소를 재배해준다.

엔씽 관계자는 “국내와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농장의 사례를 보고 미국뿐만 아니라 캐나다와 중동 등 여러 나라에서 관심을 가졌다”라며 “날씨가 추운 나라에서 추가로 농장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훈상 큐라코 대표가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배변 케어 로봇 ‘케어비데’를 소개하고 있다./권경원기자


배변 케어 로봇 ‘케어비데’를 개발한 큐라코도 여러 국가에서 러브콜을 받았다. 케어비데는 내장 센서로 환자의 대소변을 감지해 세정과 건조까지 자동으로 처리해준다.

이훈상 큐라코 대표이사는 “본인이 사용하고 싶다며 일부러 찾아온 관람객들도 많았다”라며 “코스타리카와 쿠웨이트 등 여러 나라와 계약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CES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