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트럼프 "아카데미 시상식, 이게 다 무슨 일인가" '기생충' 수상 저격 논란
미 선거유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진=AP




미국 서부 유세를 진행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에 오른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 을 저격하는 말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현지시각) 폭스뉴스, USA투데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 콜로라도주 콜로라도 스프링스의 브로드무어 월드 아레나에서 가진 유세에서 “아카데미가 미국 영화를 선택했어야 했다”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이 얼마나 나빴는가? 승자는 한국에서 온 영화”라고 운을 뗐다. 이어 “도대체 그게 다 무슨 일인가? 미국은 한국과 무역에서 충분히 많은 문제를 갖고 있다”면서 “더욱이 올해 최고의 영화상을 주나? 잘 됐나?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바람과 함꼐 사라지다’와 같은 영화를 찾고 있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와 같은 영화가 다시 돌아올 수 있을까? ‘선셋 대로’는? 좋은 미국 영화가 너무 많다”고 덧붙였다.

미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영화 ‘기생충’ 자체에 대한 직접적 비난이라기보다 자국 영화가 작품상을 받지 못한 데 대한 불만을 토로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한 한국과의 무역관계를 아카데미 시상과 연관지어 미국 영화산업을 위해서는 미국 영화가 상을 받았어야 했다는 논리의 연장선으로 해석했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4 14:51:0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