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공기업
탈원전 비판한 한수원 노조지부장 직위해제

한수원 측 "탈원전과 전혀 무관"

한국수력원자력이 탈(脫) 원전 반대 활동을 벌여온 노조 지부장을 직위 해제했다.

1일 한수원에 따르면 이 기관은 강창호 새울 원전 노조 지부장에 대해 ‘회사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사유로 지난달 28일자로 직위 해제했다.

강 지부장은 원자력정책연대 법리분과위원장, 에너지흥사단 단장, 행동하는 자유시민 탈원전반대위원회 간사 등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대외 활동을 활발하게 해왔다. 지난해에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포함해 월성 1호기 원전의 조기폐쇄를 의결한 한수원 이사들을 배임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강 지부장은 직위해제 조치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자력 회사에 근무하면서 원전을 지키기 위해 열심히 활동했는데 그것이 회사의 명예를 훼손한다는 논리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한수원 측은 강 지부장의 직위해제는 탈원전 반대 활동과 전혀 무관하다고 밝혔다. 한수원 관계자는 “직위해제 조치는 강 지부장이 회사의 인사 정책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한 데 따른 것”이라며 “‘회사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킨 자에 대해선 직위 해제할 수 있다’는 한수원 인사관리규정을 적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종=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