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옥중 모친상 안희정, 조문객들에게 "내 처지가 미안..."

복역 중 형집행정지로 5일 귀휴

“자식된 도리 허락해주셔 감사”

이해찬·김태년 등 조문 이어져

은사 최장집 교수 방문 땐 눈물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안희정 전 충남지사 모친의 빈소가 차려지면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문하고 있다./연합뉴스


모친상을 당해 임시 석방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를 조문하기 위한 여권 인사들의 행렬이 6일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물론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정치활동을 해온 이들이 빈소를 찾았다. 지난해 9월 이후 복역 중인 안 전 지사는 “처지가 미안하다”며 조문객을 맞았다.

안 전 지사는 이날 새벽3시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도착했다. 지난 4일 모친이 별세했다는 소식에 안 전 지사는 형집행정지 신청을 냈고 5일 광주지검이 이를 허가했다. 안 전 지사는 도착 후 “어머님의 마지막 길에 자식 된 도리를 할 수 있도록 허락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빈소에 도착한 그는 모친 영정에 절을 올리고 눈물을 보였다. 두 시간 후 안 전 지사는 검은 상주 복 차림으로 빈소 밖에 잠시 나타나 지지자들에게 “걱정해주신 덕분에 나왔다. 고맙다”고 했다.

이날 빈소를 찾은 여권 인사들에 따르면 안 전 지사는 찾아온 조문객들에게 거듭 “내 처지가 미안하다”고 했다. 후배 정치인들에게는 “의정 활동을 잘 지켜보고 있다”며 격려를 건네기도 했다. 은사인 최장집 고려대 교수가 방문했을 때는 다시 한 번 눈물을 보였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6일 새벽 모친 빈소인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하고 있다.광주교도소에 수감 중인 안 전 지사는 모친상으로 형집행정지를 받았다. 기간은 9일 오후 5시까지다./연합뉴스




여권 지도부의 조문도 이어졌다. 점심 무렵 빈소를 찾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안 전 지사와 15분가량 대화를 나눴다. 이 대표가 ‘수감 생활이 어떤가’라고 묻자 안 전 지사가 별다른 답변 없이 “2년 정도 남았다”고 했다. 오전에 빈소를 방문한 이낙연 민주당 의원은 “많이 애통하시겠다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며 “2002년 대선 때 노무현 후보의 대변인이었고 보좌진으로 함께 일했다”는 인연을 소개했다.

민주당에서는 김태년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이 다녀갔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도 방문했다. 야당에서는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이 방문했다. 빈소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의 조화가 있었고 도종환·윤관석 등 민주당 의원 30여명의 조기가 놓여 있었다.

안 전 지사는 2017년 대선 경선 때 문 대통령과 치열한 경쟁을 펼치며 차기 주자로 주목받았으나 미투 사건과 대법원의 유죄 판결로 정치생명이 사실상 끊겼다. 그는 수행비서 성폭행 혐의로 지난해 9월 대법원에서 3년 6개월의 실형을 확정받고 광주교도소에서 복역하고 있다. 안 전 지사의 형집행정지기간은 오는 9일 오후5시까지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8.07 16:48:41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