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증권일반
"오너 안 부럽다"...100억 넘는 '주식부자 임원' 16명 달해

['시총 100대 기업 非오너 임원 주식평가액' 보니]

10억 이상 137명·1,000억은 1명

서용수 펄어비스 이사 1,385억 등

1~3위 게임사 펄어비스가 휩쓸어

김형기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 4위

김태한 삼성바이로직스 대표도 '톱5'





국내 시가총액 100대 기업에서 오너 일가(친인척 포함)가 아닌 임원 중 주식재산이 100억원이 넘는 경우가 16명, 10억원이 넘는 경우는 137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스닥 상장사 펄어비스(263750) 임원들이 비(非)오너 임원 중 주식부자 1~3위 자리를 싹쓸이했고 주식재산이 1,000억원 넘는 ‘슈퍼 주식갑부’도 1명 있었다.

기업분석업체 한국CXO연구소는 16일 내놓은 ‘국내 시가총액 100대 기업 내 비오너 임원 주식평가액 현황’ 분석 결과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결과에 따르면 시총 100대 기업에서 비오너 출신 임원이 1주 이상 주식을 보유한 경우는 2,900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지난 10일 기준 주식재산이 10억원을 넘는 임원은 137명(4.7%)으로 조사됐다. 137명을 세분화해 살펴보면 10억원대 71명, 20억원대 24명, 30억원대 9명, 40억원대 6명, 50억원대 6명, 60억~90억원대 5명이었다. 5~10억원 사이는 114명, 1억~5억원 사이는 634명으로 집계됐다. 1억원 미만은 2,000명 정도로 조사 대상자 중 가장 많았다. 70% 정도는 주식평가액이 1억원 미만이었다.

‘비오너 주식갑부 1~3위’는 게임업체 펄어비스 임원들이 차지했다. 1위는 펄어비스 창립 멤버이며 현재 그래픽 개발 총괄을 맡고 있는 서용수 사내이사다. 서 이사는 펄어비스 주식 67만2,439주 1,385억원어치를 갖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같은 회사 윤재민(923억원) 부사장과 프로그램 총괄 지희환(912억원) 사내이사도 각각 44만주 이상의 주식을 보유하며 이들의 주식재산 가치도 1,000억원에 달했다.

김형기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 대표이사의 주식평가액은 450억원으로 조사 대상자 중 랭킹 4위를 기록했다. 셀트리온(068270)헬스케어(111억원)와 셀트리온(338억원) 두 회사 보유 주식재산을 합친 금액이다. 셀트리온에서는 기우성 셀트리온 대표이사가 평가액 338억원으로 6위를 차지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 대표이사는 5위를 차지했다. 김 대표이사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식 4만5,000주 343억원 규모의 지분을 보유했다. 지난해 주식평가액 128억원에서 1년 사이에 214억원이 늘었다.

7~10위에는 200억원대 주식재산을 가진 7위 이상미 알테오젠(196170) 상무(274억원), 8위 유헌영 셀트리온홀딩스 부회장(239억원), 9위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이사(226억원), 10위 배재현 엔씨소프트(036570) 부사장(208억원)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 이상미 상무의 지난해 같은 기간 보유주식은 23억원 규모였던 평가액이 10배 이상으로 늘었다.

이들 외에 100억원대 비오너 주식 갑부도 6명이나 됐다. 이중 상장사 지난해 매출 기준 100대 기업에 포함되는 비오너 임원으로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118억원)이 유일했다. 이외 장신재 셀트리온 사장(168억원), 허노중 씨젠 감사(146억원), 서유석 제넥신(095700) 전무(131억원), 이민석 알테오젠 전무(115억원), 윤정원 셀트리온 수석부사장(112억원)이 주식부자 100억원 클럽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오일선 CXO연구소 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게임과 바이오 기업은 주가가 오르며 주식재산이 100억원 넘는 비오너 출신 임원들이 대거 등장한 반면 매출 덩치가 크고 전통 제조산업은 오히려 주가가 떨어져 주식으로 재미를 본 임원들이 많지 않아 대조를 보였다”며 “전문경영인을 비롯해 임원들이 자기 회사 주식을 어느 정도 수준으로 보유하고 있는지 등을 살펴보면 그 회사의 향후 주식 가치를 가늠해보는 작은 척도로도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증권부 양사록 기자 sarok@sedaily.com
미래를 열 기술. 의료기술과 IT기술을 꾸미는 말입니다.
의료기술과 IT기술이 있는 현장은 언제나 이를 좇는 혁신가들의 열기로 뜨겁습니다.
산업 현장을 채우는 미래 기술과 사람의 열기를 공유하는 곳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