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김봉현 편지' 읽어봤다는 진중권 "법무장관과 사기꾼이 '원팀'…꿈 깨시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라임자산운용 사태’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자필 옥중편지’를 통해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사기꾼들이 의인 행세하는 세상”이라고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진 전 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봉현이 편지 갖고 ‘딜’을 제안하는 것”이라고 상황을 짚은 뒤 “읽어 보니 결국 자신을 몸통이 아닌 ‘곁다리’로 해달라는 요구”라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검찰개혁의 프레임을 걸면 정부여당에서 솔깃할 거라는 걸 아는 것”이라면서 “그래서 진술을 뒤엎고 여당인사에겐 로비를 하나도 안 하고 오직 검찰에게만 했다는 뻘소리를 하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진 전 교수는 이어 “그런데 그게 통할 것 같진 않다”고 판세를 분석하면서 “그래도 시스템이라는 게 있어서 정부여당이 아무리 공작정치를 해도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다”고도 적었다.

아울러 진 전 교수는 “검언유착 공작도 수사지휘권까지 발동해 난리를 쳤지만 결국 실패로 끝났죠?”라고 되물은 뒤 “이 사건도 결국 같은 길을 갈 거라 예상한다”고 썼다.

진 전 교수는 또한 “정부여당에선 이를 국면전환용으로 활용한다. 사태의 본질을 흐리는 교란작전”이라고 규정하면서 “나아가 수사방향을 곁가지인 검사들로 돌려놓고 수사팀을 다시 짜 정작 몸통인 정치권 로비에 대한 수사를 못 하게 방해하겠단 생각”이라고 짚었다.

더불어 진 전 교수는 “그런데 패턴이 자꾸 반복되니 좀 싫증 난다. 속이 너무 빤히 들여다보이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고 쏘아붙인 뒤 “국민의 눈을 잠시 속일 수 있을지 몰라도 결국 진실은 드러난다. 저 난리를 치는 걸 보니 라임·옵티머스 사태 생각보다 심각한 모양”이라고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여기에 덧붙여 진 전 교수는 “김봉현은 꿈 깨시는 게 좋을 것”이라면서 “아무리 정부여당에서 법을 흔들어대도 사회엔 시스템이라는 게 있다. 정부여당 사람들이 아무리 법 깡패처럼 굴어도 할 수 없는 일 있으니 허망한 기대는 버려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그러면서 “엄청나게 많은 피해자를 낸 사건이다. 그중 많은 이들은 가정이 파탄 났을 것”이라면서 “천문학적 액수의 사기를 권력의 도움 없이 가능했으리라 볼 사람은 없다”고도 적었다.

진 전 교수는 또 “국민들이 바보도 아니고 자기가 보낸 문자들이 증거로 고스란히 남아 있는데 거짓말해봐야 (소용없다)”면서 “사기꾼과 법무부 장관이 한 팀으로 일하는 나라는 적어도 OECD 국가 중 대한민국이 유일한 것 같다.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라고 비꼬기도 했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1일 공개한 2차 입장문 중 일부./사진제공=김 전 회장 변호인


그는 이어서 “언론에서 사기죄로 구속까지 된 사람이 뻔한 동기로 보낸 편지를 아무 검증 없이 내보내면 그의 사기은폐 행각을 돕는 일”이라며 “제대로 된 언론이라면 편지 내용을 검증하고 분석해 그의 의도를 정확히 알려야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전 회장은 이날 옥중에서 ‘2차 입장문’을 통해 검찰을 상대로 영장 기각을 청탁해 성공했고, 지난 연말 도주 과정에서 검찰의 도움을 받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내놨다.

김 전 회장은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과 도피 당시 검찰 관계자들로부터 도피방법 등 권유와 조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과 이 전 부사장은 횡령 혐의 등으로 지난해 말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도주하다가 올 4월 서울 성북구에서 경찰에 체포됐으며 현재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김 전 회장은 1차 입장문에서 ‘지난해 7월 전관 A변호사를 통해 검사 세 명에게 술 접대를 했다’고 밝힌 기존 주장도 ‘확실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들은 예전 대우해양조선 수사팀에서 함께 근무했던 동료들”이며 “(최근 법무부 감찰 조사를) 받을 당시 사진으로 이미 두 명을 특정했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은 “(나는) 6개월 동안 검찰에 충성을 했고 거의 수사팀의 일원이었다”며 “(그러면서 겪은) 수없이 많은 부당한 사례들이 있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야당 정치인 관련 청탁 사건’은 실제로 로비가 이루어졌음을 직접 들었고 보았으므로 검찰 면담과정에서 말했는데 그 어떤 조사도 내게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발표한 1차 입장문에서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 변호사를 통해 우리은행 측에 로비를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 전 회장은 반면 여당 정치인들에 대한 수사는 ‘짜맞추기’ 식으로 무리하게 진행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당 정치인들은 라임펀드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검찰에) 수차례 얘기를 했음에도 6개월에 걸쳐 진행하고 있다”며 “‘저의가 있다’는 의혹이 나올까 조심스럽지만 명확한 사실관계를 말해야 할 것 같아서 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회장은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보도 이후 검사 면담 당시 (검사가) ‘증언을 아주 잘했다’고 칭찬해줬다”고도 했다. 김 전 회장은 8일 법정에서 ‘이강세 스타모빌리티 대표를 통해 강 전 수석에게 금품을 전달했다’고 증언해 파문을 일으켰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