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이슈
쉐어하우스 어스빌리지, 채널A ‘관찰 카메라 24’ 방영…1인 가구 주거 트렌드 소개




지난 4월 송파지점을 시작으로 신촌 4호점까지 신개념 쉐어하우스를 오픈한 어스빌리지가 23일 오후 20시 10분에 방영된 채널A <관찰 카메라 24> 194회에 방영됐다.

이 날 방송은 1인 가구를 위한 새로운 주거 트렌드를 소개하며 어스빌리지 지점들을 집중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선 신촌 지역에 커뮤니티를 구성한 신개념 쉐어하우스 어스빌리지를 다룬 뒤 입주자들로부터 생생한 체험기를 다뤘다.

방송에 소개된 어스빌리지는 5월8일 이후 신촌 지역에 벌써 4호점을 낼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단순히 하우스를 공유하는 형태를 넘어 음악연습실, 댄스연습실, 1인방송국, 스터디카페, 홈트레이닝룸 등 취미 활동을 함께 할 수 있는 신개념 쉐어하우스다.

아울러 원데이클래스를 통해 입주자들이 함께 취미 활동을 배워나갈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렌탈서비스, 주변정보서비스, 법률 세무 전문가 상담 서비스 등 프리미엄 서비스를 갖췄다.



개인 프라이빗 공간은 청년층의 특성을 반영해 철저하게 분리하고 안전을 강화했다. 또 신촌 지역에서 ‘신촌01’이란 이름으로 자리잡게 될 투어센터에서는 언제나 출동 가능한 보안 요원을 배치하기로 하고, 신촌 빌리지내에 모든 지점을 순찰을 도입하는 방식을 추가하여 보안을 강화했다. 개인 사생활을 철저히 보호하면서도 함께 생활을 공유할 수 있는 신개념 쉐어하우스인 셈이다.

어스빌리지 관계자는 “신촌에 첫 지점을 오픈한 지 한 달 조금 넘은 시점에 방송국 섭외가 들어와서 놀랐다”며 “하우스를 구경하려는 청년층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어스빌리지 측은 신촌을 비롯해 대학가 등을 중심으로 10~30개의 지점을 오픈할 계획이다. 코로나 백신 접종률 상승에 따라 곧 입국하게 될 외국인 학생들을 위해 4개 국어 버전의 홈페이지를 7월 초에 오픈키로 했다. 또한 다국어가 가능한 매니저를 배치해 외국인 청년들과의 소통도 더욱 원활하게 할 방침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