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도쿄대첩' 여자 핸드볼, 일본 꺾고 첫 승···한일전 15연승 질주 [도쿄 올림픽]

일본 27-24로 꺾고 8강 진출 청신호…다음 상대는 몬테네그로

29일 일본 도쿄 요요기 국립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핸드볼 조별리그 A조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정유라가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일본과의 맞대결을 승리로 장식하며 2020 도쿄올림픽에서 첫 승을 따냈다. 이번 승리로 우리나라는 일본과의 경기에서 15연승을 달성했다.

강재원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지난 29일 일본 도쿄의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핸드볼 여자부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일본을 27-24로 물리쳤다. 한국은 노르웨이, 네덜란드 등 유럽의 강호들과 치른 1, 2차전에서 연달아 패했으나 한·일전으로 열린 3차전에서 승리하며 8강 진출 청신호를 켰다. 우리나라는 오는 31일 오전 11시 몬테네그로와 4차전을 치른다.

A조에는 한국과 노르웨이, 네덜란드, 일본, 몬테네그로, 앙골라가 속해 있으며 상위 4개국이 8강에 진출한다. 우리나라는 남은 몬테네그로, 앙골라 전에서 이기면 자력으로 8강 진출을 확정할 수 있다. 한국과 일본이 나란히 1승 2패가 됐고, 1승 1패인 몬테네그로는 다음 경기로 노르웨이와 3차전을 치른다. 우리나라는 이날 승리로 지난 2010년 아시아선수권 22-22 무승부 이후 일본과 맞대결에서 15연승을 내달렸다.

29일 일본 도쿄 요요기 국립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핸드볼 조별리그 A조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한국 핸드볼 대표팀 선수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우리 대표팀은 도쿄올림픽 참가를 위해 일본에 입국한 뒤 나리타 공항에서 5시간 가량 대기했으며, 현지 버스 운전사가 훈련장 위치를 몰라 1시간이나 허비하는 등 난관을 겪었다. 이에 강재원 핸드볼대표팀 감독은 “올림픽에 6번째 참가하지만 이런 올림픽은 처음”이라며 “(조직위) 버스 운전사가 경기장 이름도 모른다는 것에 완전 놀랐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강 감독은 “준비도 많이 했고, 분석도 많이 했다”며 “정확하게 (제대로) 일본을 한번 박살내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전반 막판까지 12-9로 앞서다 일본의 후지이 시호, 요코시마 아야에게 연달아 실점하며 1골 차로 쫓긴 가운데 전반을 마쳤다. 특히 전반 종료 1분 20초 정도를 남기고 김진이(부산시설공단)가 2분간 퇴장을 당해 후반 초반까지 수적 열세를 떠안아야 하는 부담까지 생겼다.

그러나 후반 첫 공격에서 류은희(헝가리 교리)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들어가는 행운이 따랐고, 13-12에서는 이미경(일본 오므론)과 류은희의 연속 득점으로 다시 3골 차로 달아났다. 이후 19-16으로 앞서던 후반 중반에는 이미경의 7m 스로로 20-16을 만들었고, 이어 정유라(대구시청)가 골키퍼 없이 경기하던 일본의 빈 골문에 롱슛으로 득점을 올려 5골까지 간격을 벌렸다. 이날 경기에서는 류은희가 9골, 정유라와 이미경이 4골씩 넣으며 활약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