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쇠상자에 갇혀 다리 휘어진 백구…주인은 "자식 같은 개"

/사진=동물권단체 케어 인스타그램




트럭 아래 개조된 작은 쇠 상자 속에 갇혀 살던 개가 구조되는 일이 발생했다.

13일 동물권단체 '케어'는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해당 개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케어는 지난 12일 이번 일과 관련된 영상과 사진을 공개하면서 "트럭 아래에 개가 산다. 40cm 상자에 갇혀 끌려다닌 개. 이것이 학대가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쇠 상자에 갇혀 사는 백구가 있다는 제보. 트럭 아래 쇠 상자를 만든 후 그곳에 개를 넣어버린 주인. 백구에 대한 집착의 정도를 알 것도 같다"고도 했다.

케어는 또한 "누군가가 접근하니 화를 내고 '자식 같은 개'라며 백구를 꺼내 집 안으로 데리고 들어가 문을 닫아버렸다고 한다"며 "백구가 갇힌 쇠상자의 크기는 40x60cm인데 저렇게 가두고 차를 운행한다. 이런 비정상적인 방식의 사육은 심각한 동물학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동물권단체 케어 인스타그램


아울러 케어는 "트럭 아래 쇠상자는 다 큰 백구가 들어가 누울 수도 없는 곳"이라며 "그 안에는 사료와 물까지 있었기에 백구는 그것을 비켜 눕지도 못하고 구부린 채 앉아 있어야 했다. 성장하며 몸이 휘기 시작했고, 운동을 제대로 하지 못 해 다리에 근육이 별로 없다"고 개의 상황을 전했다.

여기에 덧붙여 케어는 "주인인 할아버지는 백구가 짖어서 그렇게 길렀다고 한다. 너무 짖어서 도저히 집 안에서는 기를 수 없었다고 한다"며 "할아버지는 그 좁은 공간의 가혹함과 위험함에 대해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케어는 "그저 우유 먹여 기른 백순이를 끝까지 기르고 싶은 마음, 어디든 데리고 다니고 싶은 마음과 무지함이 백순이를 쇠상자에 가두게 한 것"이라고 상황을 짚었다.

이와 함께 케어는 "현장에서 있던 사실 그대로를 말씀드리면 할아버지는 백순이를 포기하고 떠나보내며 많이 울었다고 한다. 백순이도 할아버지를 보고 많이 좋아하는 것을 보면, 다른 물리적 폭행은 없었던 것 같다"며 "한 살인 백순이를 위해서 더 좋은 환경을 찾아주는 것이 마땅했다"고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