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포스코케미칼, ‘전기차 22만대’ GM과 양극재 합작사 설립 [뒷북비즈]

'얼티엄캠' 최종 계약 체결

전기차 22만대 수준…20조 추정

민경준(오른쪽) 포스코케미칼 사장이 27일 온라인으로 GM 측과 양극재 합작사 ‘얼티엄캠’ 설립을 위한 계약을 맺고 있다. 사진 제공=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003670)이 제너럴모터스(GM)와 양극재 합작사를 설립하며 본격적인 해외 사업 확장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은 GM과 북미 양극재 합작사 ‘얼티엄캠’ 설립을 위한 최종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양 사는 자본금으로 3억 2700만 달러(약 4105억 원)를 투자해 1단계로 전기차 약 22만 대에 공급할 수 있는 연산 3만 톤 규모의 하이니켈 양극재 합작공장을 캐나다 퀘벡주 베캉쿠르에 건립한다. 공장은 올해 8월 착공해 2024년 하반기에 완공하고 향후 GM의 전기차 사업 확대에 따라 단계적으로 증설을 추진할 계획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합작사 설립으로 북미 현지에서도 GM의 배터리사인 얼티엄셀즈에 양극재를 추가로 공급하며 협력을 확대한다. 2020년 12월에 얼티엄셀즈의 양극재 공급사로 선정된 포스코케미칼은 이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한국 광양에도 연산 6만 톤 규모의 생산 라인 증설에 나서 7월 준공할 예정이다.

포스코케미칼은 2025년부터 8년간 8조 원의 수주 계약도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광물 가격을 기준으로 산정한 것으로 현재 시장 가격을 반영하면 약 20조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양 사는 자동차 기업과 배터리 소재사의 전략적 협력 모델을 처음으로 만들어 전기차 산업이 급성장하는 북미에 배터리 핵심 소재 공급망을 구축하고 시장 리더십을 확보하게 됐다. 양극재는 배터리 원가의 약 40%를 차지한다.



양 사는 합작법인을 중심으로 원료·연구개발(R&D)·마케팅 전반에 걸쳐 협력을 확대하고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높일 방침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북미 투자를 위해 지주사 ‘포스코 케미칼 캐나다’도 설립한다. 한국과 중국에 이어 북미에서도 양극재를 생산하는 포스코케미칼은 유럽과 인도네시아에도 진출해 전기차 주요 시장을 중심으로 글로벌 양산 거점을 구축할 방침이다.

포스코케미칼은 2022년 연산 10만 5000톤의 양극재 생산능력을 2025년 34만 5000톤, 2030년 61만 톤까지 높일 계획이다. 현재 8만 4000톤 규모의 음극재 생산능력은 2025년 17만 톤, 2030년 32만 톤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독보적인 기술과 양 사의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최고 품질의 배터리 소재를 생산하고 고객의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며 “앞으로 GM과 더욱 공고한 파트너십을 구축해 북미의 전기차 시대 전환을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