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BTS에 BTS 노래 들려준 바이든…“여러분에게 감사하게 생각”

BTS 백악관 방문 영상 올려…4분51초 분량

바이든, BTS 대표곡 버터(Butter) 직접 재생

바이든 “여러분 하는 일이 큰 차이 만들어”

[바이든 대통령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바이든 대통령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바이든 대통령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바이든 대통령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바이든 대통령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바이든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미국 백악관 방문 동영상 2탄이 4일(현지시간) 공개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BTS의 지난달 31일 백악관 방문 동영상을 올렸다. 모두 4분 51초 분량이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만남 당일에 59초짜리 짧은 영상을 1차로 올렸다.



영상은 백악관 집무실에서 만나는 장면부터 시작됐다. BTS 멤버들이 모두 앉아 있는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은 뒤돌아서서 노트북을 조작하더니 이내 BTS의 대표적인 인기곡 ‘버터’(Butter)가 흘러나왔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 노래 익숙하지 않느냐”고 농담을 던지자 BTS 멤버들은 놀라며 손뼉을 치거나 일부는 춤 동작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내가 공식을 시작하던) 당시에도 유명 아티스트는 사람들을 움직이는 데 도움이 됐다”며 “여러분이 하는 일은 큰 차이를 만든다. 증오를 없애야 하는 방법에 대해 얘기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BTS는 “백악관과 바이든 대통령이 아시안 혐오 중단과 반(反)아시안 증오범죄 때문에 우릴 초대했다는 소식을 처음 접했을 때 ‘이거야. 왜 안돼. 워싱턴DC에 가야 해. 대통령을 만나야 해’라고 생각했고, 모든 노력을 알아주셔서 감사드린다. 우린 정말 우리 시간이 좋은 결과를 내서 갚는다고 느낀다”고 화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여러분이 하는 일을 과소평가하지 마시라”라며 “그것은 여러분의 커다란 재능뿐 아니라 여러분이 전달하는 메시지가 중요하다. 난 여러분에게 감사하게 생각하는 대통령”이라고 격려했다. BTS 리더 RM은 “엄마한테 말해야겠다”며 웃음 짓기도 했다.

BTS가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 집무실에서 만나는 장면도 공개됐다. 해리스 부통령은 “우리가 증오와 편견을 볼 때 그것은 사람들을 두렵게 만들고 외로움을 느끼게 하려는 것을 뜻한다”며 “여러분이 그에 대해 말할 때 그들이 혼자라 아니라는 것을 상기시키는 방식으로 말한다”고 말했다.

BTS는 “우린 받은 사랑에 보답하고 싶고, 부통령님 말씀처럼 우리의 목소리를 내고 싶을 뿐이며 그것이 우리가 원하는 전부”라며 “오늘은 우리에게 정말 역사적으로 중요한 날”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영상은 줄곧 BTS의 노래가 배경 음악으로 깔렸고, BTS는 백악관 실내외 곳곳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SNS에 영상과 함께 “이번 주 백악관에서 BTS를 만나 반가웠다. 반아시안 증오범죄 증가는 우리 모두가 일어서서 목소리를 내고, 증오를 안전하게 숨겨주지 않도록 하는 것을 필요로 한다”며 거듭 감사 인사를 전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바이든, #대통령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