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아파트도 맛집 블로그 보듯 미리보고 고른다

  • 정순구 기자
  • 2016-05-30 13:14:31
  • 아파트·주택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아파트도 맛집 블로그 보듯 미리보고 고른다

직방이 다음 달부터 수도권 330만 가구의 아파트 단지에 대한 주거 정보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 가구 수나 면적, 용적률 등의 단순 정보가 아닌 인근 유치원, 체육시설, 마트 등 실제 생활에 필요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직방이 다음달부터 선보이는 ‘아파트 단지’ 서비스 화면./사진제공=직방.
30일 직방은 다음 달 1일부터 ‘아파트 단지 정보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직접 찍은 사진에 친근한 문장을 더해 마치 맛집 블로그를 보듯 아파트를 고를 수 있을 전망이다.

서비스는 실제 집을 구하는 사람이 발품을 팔지 않고 필요한 지역 정보를 한눈에 알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먼저 ‘대동여지도팀(아파트 단지 현장 조사 및 콘텐츠 구축 팀)’을 새롭게 꾸리고 기획팀, 개발팀 등의 인력을 TF로 구성했다. 대동여지도팀원들은 직접 아파트 단지 주변과 각종 편의시설을 촬영하고, 관리사무소를 방문해 취재를 하는 등 현장에서 지역 정보를 수집했다.

지난 2012년 직방은 15명 남짓의 인원이 직접 임대인을 만나 오피스텔·원룸·투룸 매물 정보를 수집해 이용자에게 제공하기 시작했다. 직접 방 사진을 찍고 정보를 확보한 원룸을 지도에 표시해 가며 20만 가구(약 1만5,000개 건물)의 임대정보를 구축했던 것. 당시 핵심 전략이 ‘실제 사진’이었던만큼 이번 서비스를 위해 다시 한 번 발로 직접 뛰는 작업을 수행했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360도 VR 영상 및 실제 거주자의 리뷰와 평점까지 더해 최적화된 정보를 제공한다. 또 콘텐츠의 일부로 해당 아파트 매물을 확보하고 있는 부동산중개사무소 목록까지 보여줄 예정이다.

직방은 서울지역에 대한 단지 정보 서비스 오픈을 시작으로 6월 중 인천 및 경기권 단지 서비스 정보를 선보이고, 곧 이어 전국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정보의 구체성과 신뢰성을 고도화하는 작업도 계속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안성우 직방 대표는 “아파트는 오피스텔·원룸에 비해 축적될 수 있는 정보가 훨씬 많고 다양한데다 가족단위의 주거형태가 많기 때문에 주변 여건에 대한 정보가 굉장히 중요하다”며 “이제부터는 아파트를 알아볼 때도 직방을 통해 믿을 수 있는 구체적인 정보를 얻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