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재테크

빗썸 "전체 예산 7% 해킹차단에 투입"

  • 김기혁 기자
  • 2018-05-29 08:19:26
  • 재테크
국내 대표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정보보안 인력 및 예산을 대폭 늘려 정보보호 조항인 ‘5·5·7 규정’을 자율 준수한다고 28일 밝혔다.

5·5·7 규정은 지난 2011년 금융당국이 개정한 전자금융감독규정에 포함된 내용으로 금융사에 전체 인력의 5%를 IT 전문인력으로, IT 인력의 5%를 정보보호 전담 인력으로, 전체 예산의 7%를 정보보호에 사용하도록 권고한 것이다. 이달 현재 빗썸 전체 임직원 대비 IT 인력 비중은 약 21%이며, IT 인력 가운데 정보보호를 담당하는 비율은 약 10%다. 아울러 빗썸 연간 지출예산에서 약 8%가 정보보호 관련 활동에 사용돼 5·5·7 규정을 따르고 있다는 게 빗썸 측 설명이다. 빗썸 관계자는 “매달 수십조 원에 달하는 거래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안전한 거래를 통해 고객 자산을 보호하는 일만큼 중요한 일은 없다”며 “보안체계 확립을 위한 투자는 금액이 얼마든 아끼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