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설

[사설]오죽하면 자영업자들이 단체행동 나서겠나

  • 2018-07-12 17:49:13
  • 사설
소상공인연합회가 12일 기자회견을 열어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에 사용자 의견이 반영되지 않으면 이를 준수하지 않는 모라토리엄에 들어가겠다고 선언했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도 이날 최저임금 동결과 업종별 차등화 등을 촉구하며 7만여개 편의점의 동시휴업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자영업자들이 생계마저 접고 단체행동에 나선 것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벼랑 끝에 몰리고 있다는 위기의식 때문이다. 영세상공인들은 최저임금을 감당할 수 없어 범법자로 내몰리고 있다며 ‘나를 잡아가라’는 불복종운동까지 벌이겠다고 한다. 협회는 성명에서 노동계 편에 섰던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들을 겨냥해 “최저임금을 줘봤거나 받아본 당사자가 있느냐”고 절규했다. 이는 현실과 동떨어진 고용정책을 밀어붙이고 있는 정부를 향한 일갈이기도 하다. 더욱 심각한 것은 자영업자들의 소외감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정부가 임금근로자에게만 혜택을 몰아줄 뿐 최저임금조차 주기 어려워 생존이 흔들리는 자영업자들의 호소는 외면하고 있다는 하소연이다.

자영업은 우리 경제의 실핏줄이자 내수시장의 버팀목이다. 하지만 경제적 약자이다 보니 경기 불황과 최저임금 인상의 직격탄을 고스란히 맞는 상황이다. 올 들어 도소매업을 중심으로 서민 일자리가 한 달에 11만개씩 날아간 것도 최저임금의 영향이 크다고 봐야 한다. 이런데도 정부 일각에서는 포화상태인 자영업을 구조조정 대상으로 바라보거나 자영업·소상공 담당 비서관을 신설하는 식의 땜질 처방에 머물러 있다. 이러니 자영업자는 대한민국 국민도 아니냐는 항변이 곳곳에서 터져 나오는 것이다.

정부는 더 이상 자영업의 몰락을 지켜만 보지 말고 안정화 대책을 서둘러 내놓아야 한다.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을 자제하면서 제도적 보완책을 마련하는 것은 그 출발점이 될 것이다. 지금은 자영업이 어려워지면 소득주도성장이 뿌리째 흔들린다는 절박감이 필요한 때다. 정부의 근본적인 인식 전환을 거듭 촉구한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