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포토

'조인성 전화번호 유출' 고장환, SNS에 "어릴땐 XX가 컸는데" '충격'

  • 권준영 기자
  • 2018-09-13 10:07:03
  • 포토
'조인성 전화번호 유출' 고장환, SNS에 '어릴땐 XX가 컸는데' '충격'
/사진=고장환 인스타그램

개그맨 고장환이 SNS를 통해 자신의 신체 주요 부위와 관련된 폭탄 발언을 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12일 고장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랜만에 찾아뵙게 됐다”며 근황을 전했다.

영상 속 고장환은 “생일을 미리 축하해주신 분들이 많아 감사하다”며 어린시절 사진 두 장을 올렸다.

이 과정에서 고장환은 한 사진을 두고 “이때는 XX가 컸는데”라며 신체 주요 부위를 지칭하는 듯한 말을 했다.

한편, 1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갑옷을 벗고’ 특집으로 진행된 가운데 배우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인성은 과거 개그맨 고장환이 VIP 고객 추천으로 조인성의 전화번호를 넘긴 사건을 언급하자 “카드사 직원이 죽어도 번호를 누구에게 받았는지 말을 안하더라. 끝까지 추궁했더니 거기서 고장환의 이름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고장환한테 전화를 했다. 왜 그랬니? 너랑 나랑 그런 사이였냐고 말했다”라며 “지나간 사건이다. 이후에 통화는 못했다. 눈탱이 만큼은 아니지만 아직 마음 속에 조금 상처가 남아있다”고 했다.

MC들은 “이렇게 얘기 하는걸 보니 그래도 풀린 것 같다”고 하자 조인성은 “지나간 사건이니까. 눈탱이만큼은 아니지만 마음탱이 만큼은”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조인성은 “이미 번호는 바뀌었다. 장환아. 신발 살 일 있으면 전화할게”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