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실제 같은 VR"...티브로드, 16K급 서비스 성공
티브로드 직원들이 16K급 VR 영상 서비스를 체험해보고 있다./사진제공=티브로드




티브로드는 전자부품연구원과 11월 4일~12월 6일 16K급 고품질 가상현실(VR) 영상 시범 서비스를 진행했다고 9일 밝혔다.

이 기술은 일반 가정집에 공급되는 케이블TV 방송망을 통해 16K급 VR 영상을 스트리밍 서비스로 받을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 특히 영상 변환부터 스트리밍 서버, 영상 재생 장치까지 모두 국내 자체 기술로 진행됐다.

일반적으로 360도 VR 영상 콘텐츠는 HMD(Head Mounted Display·헤드셋) 하드웨어의 한계로 인해 4K 수준으로 구현돼 실감 콘텐츠를 즐기기 어렵다. 시청자가 바라보지 않는 영역의 영상까지 계속 재생돼 불필요한 자원 낭비와 고사양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티브로드는 이번 시범 서비스에서 사용자의 시야 범위 내에 출력되는 영상만 16K급으로 재생하고 나머지 영역은 영상 품질을 낮춰 재생하는 기술을 적용했다. 사용자가 영상을 볼 때 멀미를 느끼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초당 30프레임 수준의 360도 VR 영상을 초당 60프레임으로 늘리기 위해 노력했다.

그 결과 케이블망과 디지털케이블TV, 기존 HMD를 통해 일반 가정 사용자에게 16K급 60FPS(Frame Per Second·초당 프레임수) 영상 제공이 가능하다는 점을 검증했다.

강신웅 티브로드 대표는 “케이블 TV를 통한 360도 VR 콘텐츠의 라이브 시범서비스를 성공적으로 마무리지었다”라며 “향후 기존 방송망을 통해 일반 가정, VR카페 등에 VR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고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VR, # 가상현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