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삼성SDS '첼로' SaaS로 진화

클라우드 기반 물류·공급망 관리
6일 첼로기술박람회서 첫 공개
고객 인프라 투자 부담 줄어

김형태 삼성SDS 부사장(SL사업부장)이 6일 서울 송파구 삼성SDS 웨스트 캠퍼스에서 열린 ‘첼로기술박람회2016’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SDS

삼성SDS가 새롭게 거듭난 통합 물류 솔루션을 통해 해외 사업에 속도를 낸다.

삼성SDS는 6일 서울 송파구 삼성SDS 웨스트 캠퍼스(West Campus)에서 ‘첼로기술박람회2016(Cello Tech Fair 2016)’을 열고 클라우드 환경에서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형태로 제공되는 물류 및 SCM(공급망 관리) 서비스들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삼성SDS의 대표 통합 물류 솔루션인 ‘첼로(Cello)’는 클라우드 기반의 SaaS 플랫폼으로 진화했다. SaaS란 고객이 원하는 소프트웨어를 직접 구매하지 않고 빌려 사용하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다. 개인이 별도 서버를 갖추지 않고도 네이버·구글의 클라우드를 사용하는 것처럼 법인은 삼성SDS의 첼로를 활용할 수 있다.

삼성SDS가 첼로 솔루션을 SaaS 형태로 제공하면 고객들은 가격 부담을 줄이고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초기 IT 인프라 투자 부담을 줄이고 빅데이터 분석 기술 등을 적용해 최적의 물류배송 시스템을 운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SDS는 첼로 솔루션을 기반으로 해외 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먼저 적재 최적화와 가상창고 시스템을 통해 스마트 물류 사업에 적극 나선다. 상품을 적재할 때 고객 사업 특성에 맞게 효율적으로 적재하도록 돕고, 3D(3차원) 가상 현실을 이용해 실제 상황의 물류 창고를 연출하겠다는 것이다. 또 머신러닝(기계학습)을 이용한 공급망 관리에도 힘쓴다. 고객의 판매 물동 정보를 활용해 미래 수요를 예측하고 영업 리스크와 기회를 분석해준다.

신우용 삼성SDS SL사업부 상무는 “첼로 솔루션이 SaaS 형태로 제공되면 고객들이 쉽고 빠르게 최신 IT 기술 기반의 물류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