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사당, 청년 일자리 거점도시로 거듭난다

서울시, 낙후 접경지역 12곳
관문도시 개발사업 계획 발표
도봉, 문화·생태도시로 조성
수색은 첨단 철도물류 메카로

  • 박경훈 기자
  • 2018-03-22 17:34:41
  • 정책·제도 25면

관문도시, 서울, 균형개발, 발전, 사당, 수색, 도봉, 지구단위계획

지하철4호선 사당역과 남태령역 일대인 사당 지역이 청년 계층을 위한 일자리·주거시설이 갖춰진 거점 도시로 조성된다. 동북권의 도봉은 동북권 최대 복합 체육 문화 생태 도시로, 서북권의 수색은 첨단 철도물류 거점 도시로 거듭난다. 이밖에 서남권의 온수는 문화와 자연이 함께하는 산업 관문으로 개발된다.

서울시는 사당, 도봉, 수색, 온수를 포함해 서울과 경기도 접경의 교통 요충지임에도 낙후 돼 있는 12곳을 서울 관문도시로 정하고 각 지역 특성에 맞는 도시재생을 추진한다는 내용의 서울 관문도시 조성사업 계획을 22일 발표했다. 해당 지역은 지난 1970년대부터 시작된 개발억제정책에 따라 서울 도심과 주변 경기도를 중심으로 진행된 개발에서 소외돼 폐기물 음식물처리장 같은 기피시설과 불법건축물이 난립해 있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접경 지역에 대해 지난 50년 간 보존 위주였던 관리 패러다임을 보존과 개발의 투 트랙으로 전환해 서울의 첫 인상 개선과 지역균형발전을 함께 달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당, 청년 일자리 거점도시로 거듭난다

서울시는 균형 발전, 지역 훼손도, 저이용 나대지 규모를 주요 기준 삼아 개발을 우선 추진할 1단계 사업지로 동남권의 사당, 동북권의 도봉, 서남권의 온수, 서북권의 수색 4곳을 선정했다. 사당 지역에서는 우선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사당 일대는 전체 유동인구 중 20~30대 비율이 42%에 달해 청년이 많은 지역 특성을 반영해 지식산업센터, 청년창업지원시설 등 일자리 인큐베이터, 200여 가구 규모의 청년 신혼부부 임대주택, 청년 문화 활동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일대 교통 혼잡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통근 통학버스 정차 문제 해결을 위해 사당역 주변 저류조 상부에 통근 통학버스 전용 정류장 설치를 추진한다. 1970년대 채석장 폐쇄 후 방치됐던 산림절개지는 산사태 예방을 위한 안정화 작업을 거쳐 공공 조경공간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사당 일대에 대한 종합발전계획 및 지구단위계획 수립 작업에 2017년 3월 착수했고 올해 10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후 2020년까지 착공해 2025년경 완공 예정이다.

개발사업이 이미 진행 중인 수서, 강일, 양재, 구파발 4곳과 사당을 제외한 나머지 7개 지역에 대해서는 올 상반기 중 종합개발 계획 수립에 착수해 내년 5월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후 1단계 사업지부터 2단계 사업지 신내, 개화, 3단계 사업지 신정, 석수 순으로 사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