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4일밤 별똥별 우수수 떨어진다 맨눈으로 관찰 가능.. 최적의 시간, 장소, 자세는?

  • 최재경 기자
  • 2019-01-04 13:13:30
  • 사회일반
4일밤 별똥별 우수수 떨어진다 맨눈으로 관찰 가능.. 최적의 시간, 장소, 자세는?
별똥별

오늘과 내일 우주먼지 근처를 지구가 지나며 유성우가 쏟아질 것으로 관측됐다. 사분의자리를 중심으로 유성우를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사분의자리 유성우는 복사점(별똥별이 처음 시작되는 지점)이 지금은 없어진 별자리인 ‘사분의 자리’에 있어 사분의자리 유성우라는 이름 붙여졌으며, 용자리 유성우라고도 불린다.

관계자는 “별똥별은 금방 움직여 망원경이 못 따라간다. 맨눈으로 하늘을 향해 편안한 자세로 있다가 보면 주변에서 떨어지는 것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유성우는 맨눈으로도 관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어 기대 된다. 날씨가 좋을 경우에는 우리나라 전역에서 유성우를 관찰할 수 있을 전망이다.

유성우는 시간당 120개 가량 떨어질 것으로 보이며, 육안으로는 2~30개 정도 관측이 가능하다.

가장 많이 보이는 시각은 오늘 밤(4일) 11시 20부터 내일(5일) 새벽까지다.

[사진=SBS방송화면 캡쳐]

/최재경기자 cjk01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