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대형 제약사 올 R&D투자 확 늘린다

국내 1위 유한양행 1,700억 계획
종근당·대웅제약도 매출 10% 투자

  • 우영탁 기자
  • 2019-02-06 17:38:39
  • 국회·정당·정책
국내 주요 제약사들이 올해 연구개발(R&D)에 대한 과감한 투자를 예고했다.

6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국내 매출 1위 제약사 유한양행은 올해 R&D에 1,600억원~1,700억원을 투자한다는 내부 방침을 세웠다. 목표하는 연간 매출의 10% 수준으로 알려졌다.

유한양행의 지난해 R&D 비용이 1,100억원으로 추정되는 점을 감안하면 약 1.5배 규모로 늘리는 셈이다.

GC녹십자, 한미약품, 종근당, 대웅제약 등 주요 상위 제약사도 연 매출의 10~20%를 R&D에 투자할 계획이다.

R&D가 제약사의 성장과 미래 먹거리 발굴의 원동력이라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과감한 투자 집행이 이뤄지고 있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 따르면 상장 제약사의 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중은 2006년 5%에서 2017년 9%까지 오르는 등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올해 절대 금액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가 R&D에 투자될 것”이라며 “매출액의 10%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매출의 19%를 R&D에 투자한 한미약품은 올해도 이러한 기조를 이어가기로 했다. 매출의 상당 부분을 신약개발에 투자해 수익을 창출하는 선순환 구조를 더욱 탄탄히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한미약품은 올해 매출의 15~20%를 R&D에 투자할 예정이다.

종근당과 대웅제약도 마찬가지다. 종근당은 매출액의 14%, 대웅제약 역시 10% 이상을 R&D에 투자하기로 했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