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진심이 닿다’ 유인나 만취? “권변호사 얼굴이 점점 이상해져” 취한 연기도 세상 ‘귀염’

  • 홍준선 기자
  • 2019-02-12 10:23:16
  • TV·방송
‘진심이 닿다’ 유인나 만취? “권변호사 얼굴이 점점 이상해져” 취한 연기도 세상 ‘귀염’
‘진심이 닿다’ 유인나 만취? “권변호사 얼굴이 점점 이상해져” 취한 연기도 세상 ‘귀염’

‘진심이 닿다’ 유인나에게 이목이 쏠리고 있다.

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에서 비서가 된 오윤서(유인나 분)는 로펌 식구들이 준비한 환영회에서 만취했으며 상사인 변호사 권정록(이동욱 분)에게 서운했던 감정들을 고백했다.

‘진심이 닿다’ 유인나는 “난 그저 잘해 보려고 칭찬 한 번 받아보려고 책상을 정리한 거다”고 말했다.

또한, 로펌 식구들을 향해 울상을 짓기도, 책상을 내리치기도 했다. 오윤서는 “권변호사님은 화내고 무시하기만 한다. 혹시 분노조절장애가 있냐”고 이야기했다.

이어 오윤서는 애타게 권정록을 찾았으며 “왜 안 오냐. 진짜 할 말이 있다”라더니 이내 테이블에 머리를 박고 정신을 잃기도. 정신을 차린 뒤에는 이두섭(박지환 분)을 권정록으로 착각, “권변호사님 왔냐. 얼굴 왜 그러냐. 자꾸 화를 내서 그런가 얼굴이 점점 이상해진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진심(예명 오윤서, 유인나 분)이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 분)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 내용이다.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홍준선기자 hjs0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