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김정은, 환영곡 울리는 가운데 5일 새벽 평양 귀환

김정은, 귀환

김정은, 환영곡 울리는 가운데 5일 새벽 평양 귀환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공식방문을 마치고 5일 오전 전용열차로 평양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5일 새벽 평양으로 귀환했다. 지난 2일 베트남 동당역을 출발해 베이징을 거치지 않고 중국 대륙을 관통한 후 곧바로 평양에 도착한 것이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 사회주의 공화국에 대한 공식친선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시고 3월 5일 전용열차로 조국에 도착했다”며 “새벽 3시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전용열차가 평양역 구내에 서서히 들어섰다”고 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5일 새벽 베트남 방문을 마치고 평양에 도착했다는 기사를 사진과 함께 1면에 게재하며 소식을 전했다.

평양역에서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등 당·정·군 간부와 북한 주재 베트남 대사관 관계자들이 새벽 시간에도 나와 김정은 위원장을 맞았다. 김정은 위원장은 자신을 환영하는 군중을 향해 “사랑하는 전체 인민들에게 따뜻한 귀국 인사를 보냈다”고 이 통신은 전했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