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이주열 “우리 경제 어려운 것은 사실…투자활력 불어넣을 정책 필요”

  • 정현정 기자
  • 2019-04-26 08:25:45

이주열, 경제

이주열 “우리 경제 어려운 것은 사실…투자활력 불어넣을 정책 필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6일 “우리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현 경제 상황을 엄중히 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점에서 열린 은행장들과의 ‘금융협의회’에서 최근 경제 상황을 이같이 평가하고 “경제성장의 엔진인 기업투자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정책적 노력이 필요한 때”라고 덧붙였다. 올해 1분기 경제 성장률이 -0.3%로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았다. 가장 큰 요인으로는 설비투자(-10.8%) 둔화가 꼽혔다.

이 총재는 “1분기 마이너스 성장의 주된 요인 하나가 기업투자 부진이었던 만큼, 기업투자 심리가 되살아나야만 성장 흐름의 회복을 앞당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대외여건이 우호적이지 않은 가운데 민간부문의 활력이 저하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반도체 경기가 둔화하면서 1분기 수출과 투자가 부진했고, 정부부문의 기여도가 이례적으로 큰 폭의 마이너스를 보였다”고 우려했다.

이 총재는 다만 “정부부문의 성장 기여도가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경제 여건도 차츰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한국 경제의 역성장 흐름이 지속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이례적 요인도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친 만큼 과도하게 비관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허인 국민은행장, 지성규 하나은행장, 손태승 우리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이대훈 농협은행장, 김도진 기업은행장, 은성수 수출입은행장, 박종복 SC은행장,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 이동빈 수협은행장이 참석했다.

/정현정 인턴기자 jnghnji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