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기획·연재

[서울포럼]"기초과학 진흥하려면 과학자 권위 내려놓고 소통해야"

■세션3 패널 토론
"엔지니어 출신 스타과학자 많아
박학다식 추구…대중과 소통을"
로벨리·안성진 교수 등 한목소리

  • 심우일 기자
  • 2019-05-16 17:04:19
  • 기획·연재
[서울포럼]'기초과학 진흥하려면 과학자 권위 내려놓고 소통해야'
16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비스타워커힐서울에서 서울경제신문 주최로 열린 ‘서울포럼 2019’에서 패널들이 ‘칸막이를 허물어라-창의와 소통’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다. 안드레아스 하인리히(왼쪽부터) 기초과학연구원(IBS) 양자나노과학연구단장, 로버트 루트번스타인 미시간 주립대 생리학과 교수, 서은숙 메릴랜드대 물리학과 교수, 정상욱 럿거스대 물리학과 교수, 카를로 로벨리 엑스-마르세유대 이론물리학센터 양자중력연구소장, 안성진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오승현기자

“정치인들이나 정책입안자들과 얘기를 나누다 보면 ‘왜 거미가 날아다니는 걸 연구해야 하냐’라고 물어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러면 그 ‘거미가 날아다니는 것’을 연구하는 과학자들은 집에 가서 이들에게 왜 거미가 날아다니는 연구를 하는지, 이게 어떻게 국방이나 항공에 영향을 끼치는지 설명하기 위해 준비해야 합니다. 더 중요한 건 ‘왜 기초과학에 자금을 지원해야 하냐’고 질문을 받았을 때 정작 과학자도 제대로 답변을 못한다는 것입니다.”

16일 ‘서울포럼 2019’ 세 번째 세션 패널 토론에서 로버트 루트번스타인 미시간주립대 생리학과 교수는 “결국 정책입안자, 과학자 등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기초과학의 필요성을 논의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선 과학자들이 ‘우리도 모르는 사실이 있다’고 인정하고 기반 정책이 있어야 객관적 진실을 더 잘 포착할 수 있다는 점을 대중에게 얘기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패널 토론에는 루트번스타인 교수를 비롯해 카를로 로벨리 엑스마르세유대 이론물리학센터 교수, 안성진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 등이 토론자로 나섰다. 이들은 과학자들이 일반 대중의 눈높이에서 기초과학의 중요성을 설명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안 이사장은 과학투자에 대한 소통의 장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책입안자는 어느 연구분야에 투자하는 게 가장 효율적인지 따져볼 수밖에 없다”며 “과거엔 소수가 의사결정을 했다면 오늘날은 소통의 장에서 일반 대중에게 연구가치의 정당성을 확보해야 기초과학에 대한 투자가 가능한데 과연 이런 ‘소통’의 장이 우리나라에 많이 있었는지는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로벨리 교수는 “내가 자란 이탈리아에선 호기심을 약점으로 보지 않았는데, 한국에선 그 반대인 것 같다”며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호기심을 북돋는 환경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심우일기자 vit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