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경기 기획부동산 뿌리뽑기 나선다

내달부터 3달간 집중조사

  • 윤종열 기자
  • 2019-05-20 21:09:57
  • 전국
경기도는 다음 달부터 오는 8월까지 ‘기획부동산’을 대상으로 공개중개사법과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여부에 대한 집중적인 조사를 벌인다고 20일 밝혔다.

기획부동산은 개발이 어려운 토지나 임야에 대해 이득을 많이 얻을 수 있을 것처럼 광고하고 투자자들을 모집한 후 이를 쪼개 판매하는 이른바 지분 판매 방식으로 이익을 얻는 부동산업자들이다.

도 조사에 따르면 A 경매법인 등 38개 기획부동산은 올 1∼4월까지 성남시 수정구 임야 138만4,964㎡ 1필지를 지분거래 방식을 활용해 3,286명에게 나눠 파는 방법으로 큰 이익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이런 기획부동산 단속을 위해 1∼4월 기획부동산과 계약을 체결하고 실거래 신고를 한 7개 시·군 22필지 7,844건에 대해 법 위반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조사대상은 △기획부동산과 거래를 하면서 매수인과 매도인이 직접 거래한 것처럼 거짓 신고한 사례 △기획부동산을 도와 중개를 하고 계약서를 작성한 공인중개사나 중개보조원 △광고를 하고 계약 성과로 일정 수당을 받은 블로거 등이다.

기획부동산 관련 자신신고와 제보는 불법행위신고센터(031-8008-4906)으로 하면 된다.

이종수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부동산 불법행위 근절을 위해 기획부동산 거래 과정에서 불법 사항이 발견되면 고발 및 행정처분을 할 계획”이라며 “거짓 신고 사실을 자진 신고한 사람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감면해 줄 방침으로 많은 신고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