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맨인블랙:인터내셔널' '전직 토르'와 '현직 스파이더맨'이 만났다

  • 김주희 기자
  • 2019-06-11 08:05:56
  • 영화
6월 12일 전세계 최초 개봉하는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의 크리스 헴스워스와 7월 2일 개봉하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톰 홀랜드가 참여한 영상이 MCU 팬들을 열광하게 만든다. .

'맨인블랙:인터내셔널' '전직 토르'와 '현직 스파이더맨'이 만났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빼놓을 수 없는 주역인 크리스 헴스워스와 톰 홀랜드가 기발한 컨셉의 영상에 참여해 전세계 MCU 팬들의 마음을 두근대게 하고 있다. 전직 토르이자 현직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의 에이전트 H 역할을 맡은 크리스 헴스워스의 아시아 정킷 현장에 톰 홀랜드가 직접 방문해 ‘어벤져스’라는 공통된 주제와 함께 센스 넘치는 토크를 나눴다. 두 배우는 한 편의 영상 만으로 6월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에 이어 7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까지 흥행 바통 터치를 예약 했다.

크리스 헴스워스는 “톰…히들스턴?” 이라고 톰 홀랜드의 이름을 잘못 부르며 <토르> 시리즈의 로키가 연상되는 웃음 포인트로 인터뷰를 연다. 크리스 헴스워스가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에는 왜 토르가 등장하지 않는지 묻자 “탑 어벤져스만 이 영화에 나올 수 있다. 오직 로다주의 뒤를 이어가는 사람들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라며, 크리스 헴스워스의 신경을 긁어 놓는다.

그러자 “그래서 내가 물어본 거다. 토르가 어디에 나오는지”라며 지지않는 응수가 웃음을 유발한다. 가장 좋아하는 배우에 대해서 톰 홀랜드는 리암 헴스워스(크리스 헴스워스의 동생), 루크 헴스워스(크리스 헴스워스의 형), 인디아 헴스워스 (크리스 헴스워스의 딸)를 언급하면서도 끝까지 크리스 헴스워스를 언급하지 않는다.

마지막으로 톰 홀랜드는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이 정말 대박 날 것 같다며 응원 했다. 이에 크리스 헴스워스는 “‘똑똑한 사람들의 어벤져스 같은 모임에서 이미 역대 최고의 영화다’라는 평을 받았다”며 코믹 포인트를 놓치지 않고 응수했다. 두 배우의 유쾌한 면모를 만날 수 있는 이번 영상은 톰 홀랜드 개인 인스타그램에도 업로드 되어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관객들은 MCU 페이즈 3의 막이 내려가는 순간에도 여흥을 놓지 않고 팬 서비스로 보답하는 배우들의 유쾌한 모습에 박수를 보내고 있다.

한편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은 최악의 위기에 직면한 지구를 구할 유일한 조직 MIB 내부에 스파이가 있음이 알려지면서 에이스 요원 H(크리스 헴스워스)와 신참 요원 M(테사 톰슨) 콤비가 뭉치게 되는 SF 블록버스터. 새로운 적에 맞서 싸우는 더 새로운 팀의 등장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고조시키는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은 6월 12일(수) 대한민국에서 전세계 최초 개봉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