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실무협상 토대로 북미 회담 이뤄져야"

한-스웨덴 정상회담
文 "남북간에 다양한 경로로 소통"
뢰벤 총리 "결코 포기해선 안돼"

文대통령 '실무협상 토대로 북미 회담 이뤄져야'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오전 쌀트쉐바덴 그랜드 호텔에서 스테판 뢰벤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북미 간의 구체적인 협상 진전을 위해서는 (북미 정상회담) 사전에 실무협상이 먼저 열릴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살트셰바덴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스테판 뢰벤 총리와의 정상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실무협상을 토대로 (북미) 양 정상 간 회담이 이뤄져야 하노이 2차 정상회담처럼 합의하지 못한 채 헤어지는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북미 정상회담이 다시 열리더라도 충분한 실무협상을 통해 비핵화 의제를 명확히 조율해야 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북미 정상은 지난 하노이 정상회담 과정에서 실무협상에 서 주요 의제를 조율하지 못한 탓에, 결국 정상 간 협상도 결렬을 맞았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하노이 회담 당시 제시한 영변 핵 폐기 카드보다 진전된 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실무협상을 통해 구체적으로 어떤 협상이 이뤄질지는 아직 우리가 알 수 없고 말씀드릴 단계도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 이후 남북 간 접촉이 있었나’라는 질문에 문 대통령은 “지금 남북 간에 다양한 경로로 소통이 이뤄지고 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정부에서 군사적 핫라인까지 포함한 모든 연락망이 단절된 적이 있었지만, 우리 정부 들어서 남북대화가 재개된 이후에는 남북 간 다양한 경로로 소통이 항상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뢰벤 총리는 문 대통령이 추진하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관련 “우리는 계속해서 한반도 평화의 해법을 찾기 위해 노력했고, 결코 포기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며 “외교적 노력을 통해 (대화의) 모멘텀을 가져가는 것이 필요하다. 문 대통령이 강력한 리더십으로 노력하는 것을 높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스톡홀름=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