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요미우리 “日, 해상자위대 10월 관함식에 韓 초청 않기로”

일본은 4월 부산 국제해양안보훈련 불참
국방부 "결정된 것 없어...하반기 일정 협의중"

  • 박민주 기자
  • 2019-06-26 09:02:48
  • 정치·사회

해상자위대, 초계기, 레이더 조사, 한일, 아베, 문재인

요미우리 “日, 해상자위대 10월 관함식에 韓 초청 않기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해상자위대가 오는 10월 개최하는 관함식에 한국 해군을 초청하지 않기로 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지난해 12월 발생한 한일 간 ‘레이더 조사(照射)’ 대립 여파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은 오는 10월14일 가나가와현 사가미만에서 해상자위대 관함식을 개최한다고 이날 발표했다.

일본은 이 관함식에 미국, 호주, 인도 이외에 중국을 초청하는 방향으로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해상자위대는 지난 4월 중국 산둥성 칭다오 앞바다에서 열린 국제관함식에 호위함 스즈쓰키호를 파견하는 등 중국과의 군사 교류 강화에 힘을 쏟고 있다.

그러나 일본은 작년 12월 있었던 ‘레이더 조사(照射)·초계기 저공 위협 비행’ 논란으로 대립해온 한국 해군은 초청하지 않기로 했다고 요미우리가 전했다. 일본은 작년 12월 20일 동해상에서 한국 구축함인 광개토대왕함이 해상자위대 초계기(P-1)를 향해 화기 관제용 레이더를 가동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 해군은 일본 초계기가 북한어선 구조 작전을 하던 한국 구축함 쪽으로 저공 위협 비행을 했다고 반박하고 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일본은 지난 4월 부산 인근 해역에서 열린 국제해양안보훈련에 불참했고, 그에 앞서 한국 해군은 지난 2월 동해 1함대사령관의 방일 계획을 취소하는 등 양국 간 군사교류의 냉각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극우 성향 산케이 신문도 지난 2월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10월 해상자위대 관함식 초청장을 한국 해군에 보내지 않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일본 해상자위대는 3~4년마다 우방국의 함정을 초대하는 관함식을 열고 있다. 2015년 열린 일본 관함식에 한국의 대조영함이 참가했다.

우리 국방부 측은 일본 언론의 이번 보도에 대해 “(일본의 관함식) 초청 여부는 주최 측이 결정할 사안으로, (한국의 참석 여부는) 초청장이 오면 판단할 문제”라며 “양국은 하반기 일정에 대해 협의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