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與 "아베가 잘못했는데 왜 文 정부 탓하냐"

민주당 일본경제보복대책특위 첫 회의
최재성 위원장 "경제 도발이자 침략 행위"
김민석 "日, 美·中에는 찍소리 못하면서 한국 만만한가"

  • 하정연 기자
  • 2019-07-11 14:48:17
  • 국회·정당·정책
與 '아베가 잘못했는데 왜 文 정부 탓하냐'
11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최재성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1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한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강도 높은 비판 발언을 쏟아냈다. 자문위원들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향해 “정신 차려라. 패망한 일본 제국의 절차를 밟지 말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최재성 특위 위원장은 이날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를 ‘경제 도발이자 침략’으로 규정하며 “경제 대 경제의 단선적 대응은 물론 전반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전략분과, 경제산업통상분과, 외교안보분과로 나눠 특위를 가동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확한 진단이 완벽한 처방 만들 수 있다”며 “특위는 축소도 과장도 없는 명확한 정보 취합과 분석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특위 위원인 김민석 전 민주연구원장도 이날 회의에서 “아베 총리에게 경고한다”며 “미국, 중국에는 찍소리도 못하며 한국은 만만한 것이냐. 이런 정치를 계속한다면 일본은 보통 국가가 아니라 100년 전처럼 트러블 메이커가 될 것”이라고 일갈했다. 특히 정부 대응을 비판하는 일각의 목소리에 대해서도 “아베가 잘못했는데 왜 문재인 정부를 탓하는 것이냐”며 “부당한 목소리에 굴복하라는 이야기냐. 국내외 친일파들이 아베 극우세력 동맹이나 꼭두각시가 아니라면 더 이상 아베 총리의 편을 들지 말라”고 지적했다.

자문 위원을 맡은 추미애 의원도 “(일본 정부가) 우익세력 지지층을 결집하겠다는 심산으로 강제동원을 핑계 삼아서 한국을 희생양으로 삼고 전 세계의 첨단산업을 인질로 삼은 것”이라며 “외교적 노력을 다각화하면서 지금의 문제를 푸는 데 총력을 집중할 것을 국회에도 요청한다”고 밝혔다.

/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