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불에 타고 물에 젖고…손상된 지폐 2.3조 폐기

전부 새돈으로 교환땐 483억 들어

  • 김우보 기자
  • 2019-07-16 21:27:41
  • 기업
불에 타고 물에 젖고…손상된 지폐 2.3조 폐기

수명을 다하거나 습기·화재로 훼손돼 한국은행이 폐기한 돈이 올해 상반기 2조3,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중 손상화폐 폐기 및 교환규모’를 보면 한은이 폐기한 손상화폐는 2조2,724억원이었다. 작년 하반기 2조2,399억원보다 325억원 늘었다.

장수로는 3억5,000만장으로 전기 3억1,000만장보다 4,000만장 증가했다. 손상 화폐 가운데 지폐는 2조2,712억원(3억3,000만장)이었다. 1만원권 지폐가 1억8,000만장으로 가장 많았고, 1,000원권(1억3,000만장), 5,000원권(2,000만장), 5만원권(1,000만장) 순으로 많이 폐기됐다. 동전 중에선 10원짜리가 600만개, 100원 470만개, 50원 150만개, 500원짜리가 110만개 버려졌다.

폐기한 화폐를 모두 새 돈으로 바꾸려면 483억원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중에서 돈이 오래 유통되면 재사용이 힘들 정도로 훼손되는 경우가 생기는데, 한은은 이를 폐기하고 새 화폐를 대신 발행한다.

한편 일반인이 한은의 화폐교환 창구에서 손상된 지폐를 바꿔 간 규모는 올 상반기 12억9,000만원이었다. 작년 하반기보다 2,000만원 늘었다. 장판 밑 눌림, 습기에 의한 부패 등에 의한 경우가 5억8,000만원(39.5%)으로 가장 많았고 불에 탄 경우가 4억8,000만원(21.4%)으로 뒤를 이었다.
/세종=김우보기자 ub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