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지난해 국부(國富) 1경5,512조…가구당 순 자산은 4억1,000만

  • 정순구 기자
  • 2019-07-17 18:57:46
  • 정책·세금
지난해 우리나라의 가구 당 순 자산이 4억1,000만원대로 집계됐다. 전체 비금융자산에서 토지와 건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4분의 3 수준으로 커졌다.

17일 한국은행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국민대차대조표(잠정)’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체 부(富)를 뜻하는 국민순자산은 지난해 말 1경5,511조7,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8.2%(1,174조4,000억원) 증가했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민순자산 비율은 8.2배로 전년(7.8배)보다 늘었다. 이는 지난해 순대외금융자산이 커진데다 토지를 중심으로 비생산 자산 가치가 올랐기 때문이다.

실제 토지와 건물의 가치는 지난해 각각 7.6%, 8.2% 높아졌다. 비금융자산에서 토지(54.6%)와 건물(21.4%)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1년 전보다 0.3%포인트씩 올랐다.

전체 가계의 자산을 가늠할 수 있는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산은 8,726조1,000억원으로 조사됐다. 전체 국민순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57.7%에서 지난해 56.3%로 소폭 감소했다. 주택자산의 증가폭은 커졌지만 주가하락 등으로 금융자산 증가폭이 줄어든 영향이다. 지난해 말 가구당 순자산은 4억1,596만원으로 추정된다. 1년 전보다 1,664만원 증가한 수치다. 고정자산이 일정 기간 생산과정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양을 뜻하는 자본서비스물량 증가율은 2017년 4.9%에서 지난해 4.0%로 하락했다.

한편, 한은과 통계청은 최근 경제구조 변화를 반영해 국민대차대조표 통계의 기준년을 2010년에서 2015년으로 개편했다고 설명했다.
/정순구기자 soon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