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2019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1차 라인업 확정.. K-POP 팬들 타깃

  • 김주희 기자
  • 2019-07-24 00:02:00
  • 문화
부산시(시장 오거돈) 부산관광공사는 ‘2019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Busan One Asia Festival, 이하 BOF)’을 화려하게 빛내줄 1차 라인업을 발표했다. 올해 BOF 2019에 이름을 올린 라인업으로는 AB6IX, ITZY, 하성운, 김재환, 스트레이키즈, 러블리즈, JBJ95, 사이먼 도미닉, 후디, 펀치넬로이다. 이번 라인업은 BOF의 메인 타깃인 K-POP 팬들을 중심으로 조사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여 구성하였다.

'2019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1차 라인업 확정.. K-POP 팬들 타깃
사진=BOF

1차 라인업 발표로 본격적인 시작을 알린 BOF는 K-POP 콘서트, 패밀리 파크 콘서트, 힙합 매쉬업 콘서트 등 K-POP 팬들을 위한 다채로운 공연행사와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먼저, 가요계를 대표하는 뮤지션들이 올해 BOF의 서막을 연다. 오는 10월 19일 ‘K-POP 콘서트’에서는 타이틀곡 ‘BLUE’로 활발한 솔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 하성운, MXM과 프로듀스 101 출신으로 화제성을 낳은 AB6IX(에이비식스), 최단기간 유튜브 1억 뷰 돌파 등 숱한 신기록을 달성하고 있는 가요계 최고 신인 ITZY(있지)의 무대를 만날 수 있다.

K-POP 콘서트를 이끌 MC는 가수 김재환과 그룹 구구단의 김세정이다. 그룹 구구단의 메인보컬인 김세정은 그룹 아이오아이(I.O.I) 활동 이후 연기 활동뿐만 아니라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다재다능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공동 사회를 맡은 김재환은 그룹 워너원 활동 이후 올해 5월 미니 앨범 ‘Another’을 발표하며 본격적으로 솔로 가수로 활동을 시작했다.

'2019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1차 라인업 확정.. K-POP 팬들 타깃
사진=BOF

다음 날 20일에는 부산의 대표적인 랜드마크인 영화의전당에서‘BOF 힙합 매쉬업 콘서트’가 열린다. 부산 출신 가수 사이먼 도미닉을 비롯한 대한민국 대표 힙합 레이블 AOMG 군단이 참여해 높은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마지막으로 10월 25일 화명생태공원에서는 전 세대가 공감하고 함께 즐길 수 있는 ‘패밀리 파크 콘서트’가 진행된다. 아카펠라와 팝페라 콜라보레이션으로 영화 OST를 재해석한 품격 있는 무대부터 비보이, 뮤직레이블 on BOF 우승팀까지 풍성한 공연을 만날 수 있다. 더 나아가 K-POP 스타 러블리즈, 스트레이키즈, JBJ95가 참여해 더욱 특별한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 BOF는 낙조가 아름다운 북구 화명생태공원에서 개최되는 만큼 그 의미가 남다르다고 볼 수 있다”며 “아시아 최대 규모의 K-POP 축제인 BOF를 위해 정상급 한류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할 뿐만 아니라 팬들을 위한 참신한 프로그램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를 바란다”고 전했다.

향후 역대급 뮤지션들로 구성된 2차 라인업이 공개될 예정이어서 벌써부터 주목을 끌고 있다.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은 오는 10월 19일부터 10월 25일까지 일주일간 부산 전역에서 열릴 예정이다. 올해는 특히 메인 공연에 K-pop 팬들이 직접 참여하는 팬덤 파크를 조성하여 진정한 팬들의 문화 놀이터가 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자세한 내용은 BOF 공식 홈페이지,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