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바이오&ICT
네이버, 국내 최초로 국제기구에 클라우드 서비스

세계관세기구에 플랫폼 제공

"최고 수준의 보안 기술력 덕"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은 정보기술(IT) 솔루션 기업 위버시스템즈와 협력해 세계관세기구(World Customs Organization)에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이는 국내 기업으로서 국제기구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첫 번째 사례다.

세계관세기구는 벨기에 브뤼셀에 본부를 둔 국제기구로, 관세에 관한 국제 협약개발, 상품분류, 관세평가 등을 수행한다. 현재 전 세계 174개 회원국이 참여하고 있다.

NBP는 세계관세기구가 진행하는 공동 연구 프로젝트에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활용한 빅데이터를 분석하는 연구를 맡는다.



세계관세기구가 NBP를 선택한 배경에 대해 네이버 측은 “NBP가 많은 글로벌 리전을 보유하고 있어 서비스 공급에 차질이 없으며, 국내 외 수많은 보안 인증을 보유한 글로벌 최고 수준의 보안 기술력을 갖췄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임태건 NBP 상무는 “해외 대형 클라우드 사업자들과 경쟁하며 아프리카와 프랑스, 벨기에에서 테스트했다”며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독일 리전의 빠른 속도와 타이트한 기술 지원 등 전반적인 부분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말했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이오IT부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혼자 가는 것보다 함께 걸을 때 더 멀리 갈 수 있듯이
세상과 발맞춰 이야기 나누며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