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최전방 멧돼지 포획에 80개 민관군합동팀 투입

700∼800명 규모…야생멧돼지 포획조치 48시간 실시

접경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차단을 위한 야생멧돼지 포획 및 제거 작전에 15일부터 700∼800명 규모의 ‘민관군 합동포획팀’이 투입된다.

국방부와 환경부는 이날 공동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부터 남방한계선(GOP)과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구간 내 야생 멧돼지 출몰·서식지역을 대상으로 민군의 모든 가용자산을 동원해 포획조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접경지역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잇따라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포획조치에는 국방부, 환경부, 산림청 지자체 등이 협조하에 70∼80개의 민관군합동포획팀이 투입된다. 각각의 포획팀은 민간엽사, 군포획인력, 안내간부, 멧돼지 감시장비 운용요원 등 11∼12명으로 구성된다. 국방부는 “포획조치는 파주시, 화천·인제·양구·고성·철원·연천군 등 ASF가 발생했거나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접경지역을 대상으로 해당 지역 주둔 군단장 지휘하에 주요 거점 위주로 주야간에 실시된다”고 밝혔다.

합동포획팀 투입과 함께 야생멧돼지 포획 틀도 설치해 야생 멧돼지 개체 수를 감소시킬 계획이다. 이미 ASF가 발생한 지역은 차단 시설을 설치한 후 합동포획팀을 투입해 야생 멧돼지가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없도록 할 방침이다.

국방부는 이번 포획조치를 이날부터 48시간 동안 실시한 후 안전성, 효과성, 임무 수행의 적절성 등을 검토해 본격 실행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방부와 환경부는 이번 합동포획팀 운영 기간에 군인 및 민간인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겠다고 밝히고 포획조치 지역 일대에 대한 지역 주민 등 민간인 출입통제조치를 철저히 시행할 것도 당부했다. 군은 지난 14일부터 사단별로 야생멧돼지 주요 서식지에 대한 미끼 살포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권홍우기자 hong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