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아내를 죽였다’ 최종 빌런 서지영, 씬 스틸이란 이런 것

  • 정다훈 기자
  • 2019-12-12 14:07:46
  • 영화
배우 서지영이 영화 ‘아내를 죽였다’의 씬 스틸러로 떠올랐다.

서지영은 지난 11일(수) 개봉한 영화 ‘아내를 죽였다’에서 빌려준 돈을 받기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면수심의 인물 사채업자 김소진 역을 맡아 이시언과 대척점에 선다.

‘아내를 죽였다’ 최종 빌런 서지영, 씬 스틸이란 이런 것
사진: 에너제딕컴퍼니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아내를 죽였다’는 전날 밤 기억을 잃어버린 남자가 아내를 죽인 범인으로 몰리면서 기억을 되찾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블랙아웃 스릴러다. 평범하고 일상적인 소재에 스릴러를 더해 익숙함과 신선함을 동시에 선사한다는 설정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극 중 서지영은 아내의 죽음 앞에 유력한 용의자로 몰리게 되는 정호(이시언 분)의 극단적인 상황에 혼란을 가중시키는 ‘최종 빌런’으로 등장한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 타인의 절망을 교묘하고 철저하게 이용하는 소진이라는 인물은 극의 한 축을 담당하며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놓을 수 없게 만든다.

무엇보다 진실을 찾아가는 정호가 기억의 궤도를 역추적하는 과정에서 긴장감을 조성하는 서지영의 열연은 관객의 몰입도를 한층 고조시켜 그야말로 씬 스틸러의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이미 뮤지컬 무대에서 쌓은 깊이 있는 내공을 바탕으로 스크린에서의 활약까지 더해 앞으로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유발한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삼총사’, ‘벤허’, ‘밑바닥에서’, ‘로빈훗’, ‘잭 더 리퍼’, ‘캐치 미 이프 유 캔’, ‘햄릿’, ‘카르멘’, ‘넌센스’, ‘풋루스’ 등 다양한 색깔로 사랑받은 서지영은 제8회 뮤지컬대상 여우조연상과 제9회 뮤지컬대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등 실력을 입증한 바 있다. 또한 올해에는 드라마 ‘미스터 기간제’, ‘레벨업’ 등으로 브라운관까지 진출해 그 영역을 더욱 넓혀가고 있다.

한편 영화 ‘아내를 죽였다’와 더불어 드라마 ‘미스터 기간제’, ‘레벨업’, 뮤지컬 ‘벤허’ 등으로 바쁜 한 해를 보낸 서지영은 새로운 도약을 위해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