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우버 前CEO 주식 매도 3조원 육박

우버 주가 하락에 일조
"벤처사업투자 행보"

우버 前CEO 주식 매도 3조원 육박
트래비스 캘러닉 전 우버 최고경영자(CEO)./블룸버그

세계 최대 차량호출 서비스 업체 우버의 공동창업자인 트래비스 캘러닉 전 최고경영자(CEO)가 한달여 사이에 보유지분 대부분을 팔아치운 것으로 나타났다.

22일(현지시간) 미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캘러닉은 지난달 6일 이후 현재까지 25억달러(약 2조9,000억원)이상 규모의 우버 주식을 매도했다. 이에 따라 캘러닉이 현재 보유한 우버 주식은 2억5,000만달러어치로 기존의 10% 미만으로 줄었다.

올해 5월 우버가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한 뒤 180일간의 의무보호예수 기간이 끝난 직후부터 캘러닉은 대규모로 우버 주식을 팔아왔다. 이는 우버 주가에 부정적으로 작용해 상장 당시 42달러였던 우버 주가는 현재 30달러 내외로 떨어졌으며 시가총액도 같은 기간 700억 달러에서 520억 달러로 감소했다.

캘러닉은 사내 성희롱 논란 등에 책임을 지고 2017년 CEO직에서 물러났지만 여전히 우버 이사회의 일원으로 남아있다. 일각에선 캘러닉이 현 경영진에 대한 반감 때문에 대규모 지분 매각을 감행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지만 ‘클라우드키친’ 등 다른 벤처 사업 투자를 위한 행보라는 분석도 있다. 클라우드키친은 배달 전문점 창업을 원하는 식당 경영자에게 공간을 임대하는 스타트업으로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로부터 4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CNBC는 “그가 수일 내에 나머지 지분도 처분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