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불명예 퇴진하는 보잉 CEO 퇴직금만 최고 681억원?

  • 김진선 기자
  • 2019-12-24 11:17:49
  • 기업
불명예 퇴진하는 보잉 CEO 퇴직금만 최고 681억원?
보잉의 데니스 뮐렌버그 최고경영자(CEO) /연합뉴스

737 맥스 기종의 잇단 여객기 추락사고 등의 문제로 불명예 퇴진하는 데니스 뮐렌버그 보잉 최고경영자(CEO)가 퇴직금 등으로 최소 수백억원을 챙길 것으로 보인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 등은 23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된 보잉의 보수 규정 등 서류를 인용해 사임하는 데니스 뮐렌버그 최고경영자(CEO)가 보너스와 주식을 포함해 퇴직금으로 3천900만 달러(약 454억원)를 받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CBS는 퇴임 조건과 회사 영업 성과 등에 따라 뮐렌버그에 대한 보잉의 지급액은 최고 5천850만 달러(681억원)에 달할 수도 있다고 추측하기도 했다.

보잉 측은 “보수 관련 정보는 추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사회가 뮐렌버그를 사임이 아닌 해임으로 결정하면 지급액이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

한편 뮐렌버그의 사임 배경이 된 737 맥스 기종에 의한 보잉의 피해는 천문학적인 수준으로 알려졌다. 현재 737맥스 기종은 40여개국에서 운항할 수 없다.

맥스 기종으로 인해 발생한 소비자 보상금 및 추가 비용은 보잉 자체 추산으로만 100억 달러(11조6천330억원)에 달한다. 전문가들은 최소 200억 달러를 예상하고 있다.

미국 CNBC 방송은 보잉이 뮐렌버그 CEO를 교체한 건 737 맥스의 운항 재개 승인을 얻어내기 위한 방책이라고 설명하며 후임 CEO로 지목된 데이브 캘훈 이사회 의장의 지휘 아래에서 보잉이 규제 당국의 승인을 얻어내는 과정이 빨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