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입출국 막막' 기업인에 날개…KOTRA, 화상 상담장 10개 신설

염곡동 본사에 10개 추가, 서울 총 15개

시차 대응위해 오전 7시부터 개소

연기된 전시회 대체참가 줄이어

권평오 "韓 기업 수출 디지털로 바꿀 기회"

8일 서울 서초구 염곡동 KOTRA 본사 1층에 문을 연 화상상담장 내부 모습. KOTRA는 코로나19 여파로 급증한 비대면 해외 바이어 상담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상담장 10개를 추가로 열었다./사진제공=KOTRA




KOTRA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급증한 비대면 해외 바이어 상담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화상상담 인프라를 긴급히 추가했다. 현재 79개인 국내외 화상 상담 인프라를 이르면 올 상반기 내 148개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다.

KOTRA는 8일 서울 서초구 염곡동 본사 1층에 화상 상담장 10개를 추가해 총 15개 화상 상담장 인프라를 갖추게 됐다. 그간 KOTRA는 본사 2층에 있는 화상 상담장 5개를 활용해왔지만 코로나19로 기업인의 입출국이 어려워지면서 ‘언택트(비대면) 수출’ 수요가 늘면서 본사 내 유휴공간에 상담장을 새롭게 만들었다. 이 화상 상담장은 수시로 방역을 실시하고 출입자에 대해서는 열감지 카메라와 체온측정기 등을 통해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공간으로 운영된다.

KOTRA는 기업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해 화상 상담장을 운영하고 있다. 미주·유럽·아프리카 등 지역마다 다른 시차에 대응할 수 있도록 개방시간도 오전9시에서 오전7시로 앞당겼다. 또 기업인들이 KOTRA 본사나 지방지원단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서도 화상상담을 진행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마련했다.

이날 KOTRA 본사에서는 새롭게 문을 연 상담장 10개를 비롯한 총 15개 상담장에서 85건의 화상상담이 진행됐다. 미국과 일본, 러시아, 베트남, 터키, 그리스 등 해외에서 참여한 35개사를 대표한 바이어들이 국내 기업 70개사와 만났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이날 이길범 KOTRA 유럽지역본부장과 화상회의를 진행하면서 유럽 수출기업의 어려움을 듣고 개선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화상상담 적용 범위를 취·창업까지 넓히고 온라인전시회 등 비대면 마케팅 사업을 계속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KOTRA는 2월 중순부터 국내 기업 1,309개사와 해외 바이어 1,073개사 사이에 2,343건의 화상 상담을 지원해 2,000만달러 규모의 성과를 냈다.

KOTRA는 전국 지방지원단 내 화상 상담장을 45개까지 늘려나간다. 해외 화상 상담 부스는 44개에서 2배 확대한 88개를 구축한다. 바이코리아 내 온라인 전시장도 33개에서 연내 60개 규모로 키울 계획이다.
/이수민기자 noenem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4 17:34:3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