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생활
코로나도 잊은(?) 줄 서는 민족…플렉스 가즈아
스타벅스 레디백을 받기 위해 길게 늘어선 줄을 보고 혀를 끌끌 차는 사람들의 논리 중 하나는 “아니 요즘 시국에 저렇게 사람들 많이 모여서 줄 서야 돼?”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모르느냐는 말이다. 하지만 줄을 서는 사람들은 “출퇴근 지하철은 사람들이 더 많이 모이고 심지어 술집에는 사람들이 더 많은데 무슨 줄을 서는 걸로 시비?”라고 반박한다. 코로나19라는 상황을 들이대 논박을 벌이는 듯 보이지만 본질은 ‘플렉스’의 이해 여부다. 플렉스를 하기 위해 아침잠을 포기하고 줄을 서는 사람들이 있는 반면 플렉스를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 눈엔 줄 서는 사람들은 유별난 사람으로 보일 수밖에 없다.

삼성동 에그슬럿 1호점에 줄을 선 사람들/사진제공=SPC




지난 10일엔 서울과 대구에서 긴 줄 두 개가 늘어섰다. SPC가 전개하는 에그슬러과 쉐이크쉑이다. 삼성동 코엑스에 국내 첫 둥지를 툰 에그슬럿엔 오픈 두 시간 전부터 약 100여 명의 사람이 줄을 섰고 비까지 떨어졌지만 줄은 계속 길어졌다. ‘빵지순례’를 다니는 ‘빵돌이’와 ‘빵순이’는 물론 미국 여행에서 먹어본 에그슬럿을 잊지 못했다는 사람들도 많았다.

같은 날 대구에선 쉐이크쉑이 오픈 했다. 2016년 서울에 첫 발을 들인 쉐이크쉑이 약 4년 만에 대구에 입성했음에도 대구의 열기는 4년 전 서울과 같았다. 대구는 물론 포항 등 인근 지역 경북 사람들도 몰렸다. SPC는 길게 늘어선 줄에 대해 “에그슬럿과 쉐이크쉑은 ‘파인 캐쥬얼(Fine casual)’의 대표적 브랜드”라며 “점차 파인캐쥬얼에 열광하는 사람들이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11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선 에그슬럿과 쉐이크쉑에서 줄을 선 사람들의 게시글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이 게시물은 좋아요 폭탄을 받고 있다. 줄 선 고생을 씻겨줄 ‘플렉스’의 보상이다.



대구 동성로점 쉐이크쉑 오픈에 줄을선사람들/사진제공=SPC


일각에선 밀레니얼 세대의 ‘플렉스’ 소비를 두고 베블런 효과나 스놉 효과로 설명하고 있다. 한 마디로 경제학 개념으로 따지면 ‘정상’은 아니라는 뜻이다. 하지만 경제학을 들이밀기엔 (과장을 좀 더 하면)플렉스 소비는 많은 부가가치를 창출해내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SPC그룹이다. SPC는 쉐이크쉑과 에그슬럿의 싱가포르 사업 운영권도 획득 했는데 이는 한국에서의 폭발적인 인기 때문이다. 쉐이크쉑은 현재 국내에서 13개 점포가 운영 중인데 문을 열 때마다 긴 줄이 늘어선다. 이같은 국내에서의 성과를 바탕으로 SPC는 현재 싱가포르 내 쉐이크쉑 2개 점을 운영 중이며 내년 중 에그슬럿 1호점도 문을 열 계획이다. 비단 SPC뿐 아니다. 통상 미국과 유럽의 ‘신문물’은 일본을 거쳐 한국에 상륙하는 게 정석이었지만, 일본을 제치고 한국에 먼저 문을 여는 외식업계가 늘어나고 있다. 미국에서 국민 아이스크림의 대명사 중 하나인 벤엔제리스는 “한국은 가치 소비에 열광하는 나라”라며 “아시아 시장의 테스트베드를 일본이 아닌 한국으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당분간 줄이 이어지겠지만 코로나19 방역 역시 우려할만하지 않다. 쉐이크쉑과 에그슬럿은 매장에 출입하는 모든 고객들의 체온과 마스크 착용 여부를 자동으로 체크하는 ’비대면 안면인식 발열체크기‘를 설치했다. 공유 테이블에는 투명 칸막이를 설치해 코로나19에도 더욱 안심하고 매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도 손을 갖다 대면 자동으로 물비누가 분사되고 이어 깨끗한 물, 마지막으로 종이타월이 차례대로 나오며 손을 씻을 수 있는 스마트 핸드 워싱 시스템 ’SMIXIN(Smart-mixing-inside)‘을 매장 내에 설치해 고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위생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박형윤기자 mani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8.12 17:51:59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