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코로나19로 외출 어려운 설 연휴··· “풍성한 서울시 문화예술 행사 만나보세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올 설날에는 고향 방문을 포기한 사람들이 부쩍 늘었다. 답답한 마음을 달래려 문화예술 행사를 찾아보지만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이마저도 여의치 않다. 서울시는 설 연휴를 맞아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해 풍성한 문화예술 행사를 선보인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열리는 다채로운 행사를 통해 일석이조의 재미와 감동을 느낄 수 있다.

북과 사물놀이, 드럼으로 색다른 퓨전 음악을 선보이는 한국타악공장


우선 서울시 유튜브 채널 ‘문화로 토닥토닥’에서 연휴 기간 내내 매일 새로운 공연이 열린다. 오는 16일까지 매일 저녁 6시에 국악 공연 영상이 2편씩 게재된다. 대북·중북·소북 등 전통 북과 사물놀이, 드럼을 섞은 한국타악공장의 퓨전 공연, 해금을 전면에 내세운 국악 밴드 김주리밴드가 공연한다. 가야금과 거문고의 환상적인 하모니를 만나볼 수 있는 국악 듀오 달음의 국악 공연도 즐길 수 있다.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위로받을 수 있는 특별공연도 열린다. 이번 공연은 운현궁을 무대로 13일 오후 7시 문화로 토닥토닥 유튜브에서 감상할 수 있다. 트로트 가수 박서진과 기악 그룹 그루브어스, 팝페라 듀오 임덕수·장하은이 출연한다. 트로트부터 어쿠스틱, 팝페라까지 다양한 공연을 선보인다. 서울돈화문국악당 ‘운당여관 음악회’도 오는 26일까지 매주 금요일 서울돈화문국악당 유튜브 등을 통해 고품격 공연을 선사한다.

트로트 가수 박서진이 참여하는 ‘문화로 토닥토닥’ 공연


코로나19로 외출과 모임이 힘든 어르신들을 위한 공연도 열린다. 13일 오후 2시 어르신 전용 문화공간 ‘청춘극장’에서 국민 MC 송해, 코미디언 심형래, 트로트 가수 배아현·홍잠언 등이 출연하는 공연 ‘웃자, 청춘’이 열린다.

이 공연은 온라인과 오프라인 관람이 모두 가능하다. 객석의 절반인 130석은 12일까지 ‘청춘극장’ 현장에서 예매하면 한 좌석씩 띄워서 현장에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현장 관람이 어려우면 서울시 유튜브에서 실시간 생중계되는 공연을 보면 된다.

신진 미술인들의 참신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모두에게 멋진 날들’ 전시도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열린다. 코로나19로 창작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미술인을 지원하고자 서울시가 지난해 공모를 통해 구입한 회화·사진·조각·미디어 등 다양한 작품 500여점을 감상할 수 있다.



남산한옥마을에서 열리는 설 맞이 전통문화 체험행사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전통 민속놀이 사진을 남기면 선물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다음달 2일까지 열린다. 올해는 연 날리기·윷놀이 등 사라져가는 민속놀이를 즐기는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면 선물을 증정하는 이벤트가 처음으로 진행된다. 인기 카메라 앱 ‘스노우’와 ‘B612’에서 새해 민속놀이 ‘연 날리기’, ‘윷놀이’ 이미지가 새겨진 필터로 사진을 찍은 뒤 개인 SNS에 필수 해시태그를 달아 찍은 사진을 올리면 된다.

사진 이벤트는 다음달 2일까지 3주 간 진행된다. 추첨을 통해 1,000명에게 문화상품권 5,000원권을 증정한다. 카메라 앱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실제 민속놀이를 즐기는 사진을 ‘#서울은_민속놀이중’ ‘#문화로토닥토닥’이라는 필수 해시태그를 달아 올리면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돈의문 박물관마을에서는 14일까지 설날 풍습을 보여주는 동화 구연, 재미로 보는 신년 운세, 전통 가오리연 만들기, 소 모양 비누 만들기 등의 영상을 제공한다. 또 인스타그램에 새해 덕담을 남기면 추첨을 통해 ‘떡국 밀키트’를 제공하고 소띠 해를 맞아 소 모양의 비누를 만들어 필수 해시태그를 달아 인스타그램에 게재하면 우수작에 상품을 증정한다.

남산한옥마을에서 열리는 설 맞이 전통문화 체험행사


가족과 함께하는 오프라인 행사도 열린다. 남산골한옥마을(12~13일)과 운현궁(11~14일)에서는 설 세시풍속을 체험해보는 자리를 마련했다. 신년 운세를 64괘 꽃말로 알아보는 윷점과 제기차기·투호·활쏘기 등 민속놀이, 새해 복을 기원하는 부적 찍기 등의 행사가 열린다.

지난달 19일부터 운영을 재개한 서울시립미술관, 서울역사박물관, 한성백제박물관 등에서도 전시회가 열린다. 오프라인 설 연휴 행사는 시설 전체 면적을 고려해 동시 입장인원을 제한하고 5인 이상 단체의 체험 참여를 제한하는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 운영된다. 서울시가 제공하는 문화예술 프로그램의 자세한 사항은 서울문화포털 홈페이지나 120 다산콜센터 등에 문의하면 된다.

/이지성 기자 engin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