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SE★현장] 자극이 지칠때, 음악으로 치유받는 '고막메이트3'
/사진제공=SBS 모비딕 '고막 메이트 시즌 3




자극적인 맛에 지친 시청자들을 치유해줄 뮤직 토크 예능 ‘고막메이트’가 시즌 3으로 돌아온다.

4일 오후 SBS 모비딕 '고막 메이트 시즌 3'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옥성아PD와 김이나, 딘딘, 데이브레이크 이원석, 정세운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고막 메이트'는 시청자 사연을 듣고 그에 맞는 노래를 추천하고 직접 불러주는 김이나, 딘딘, ?이원석, 정세운 4MC의 공감 뮤직 토크 콘텐츠로, 2019년부터 매 시즌마다 큰 사랑을 받아 왔다.

시즌 1, 2회를 지나며 콘텐츠는 누적 조회수 2천 만 뷰를 넘어섰다. 출연진들은 인기 비결로 ‘따뜻함’과 멤버들 간 ‘케미스트리’를 꼽았다. 딘딘은 “프로그램을 개인 SNS에 올린 적이 있었는데 다들 굉장히 편안한 프로그램이고, 따뜻하고 장수할 프로그램 같다고 했다”고 전했다. 정세운은 “(MC들끼리) 합도 잘 맞고, 케미도 좋아서 촬영도 편하게 하고 있다. 따뜻함이 가진 힘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생각을 밝혔다.

MC들의 솔직한 이야기와 멘트도 인기를 끈 중요한 요소였다. 자극적이지 않은 19금 토크가 대표적. 옥성아 PD는 “19금이라고 하면 한없이 자극적으로 갈 수 있다. 하지만 삶에서 꼭 필요한 주제기 때문에 건강하게 풀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그 베이스에는 출연진들이 제작진 100% 믿고 이야기해줬기 때문”이라고 칭찬했다.

출연진들은 끈끈한 케미스트리의 비결도 밝혔다. 이원석은 "처음에는 서먹하기도 했지만, 다들 착하고 건강하더라”며 “(사이가) 조금씩 가까워지면서 깊어졌기 때문에 시즌을 거듭할수록 기대가 된다. 더 이야기를 깊게 나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제공=SBS 모비딕 '고막 메이트 시즌 3




출연진들은 지금까지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기억에 남았던 에피소드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딘딘은 “(해당 에피소드가) 저희끼리는 그냥 떠드는 느낌이었는데 시청자분들은 더럽지 않은 성인의 대화였고, 야하지 않게 재밌게 풀어줬다고 하시더라. 확실히 자신의 경험을 꺼내야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이나는 ‘팬심’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꼽았다. 그는 “팬심은 사랑 중에서 가장 기적적인 이야기 같다”며 “순전히 그 사람이 행복하면 나도 행복하다는 게 놀라운 것 같다는 것에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셔서 세상은 참 따뜻하다고 느꼈다”고 소회를 전했다.

시즌3에서 고메(고막메이트)즈는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까. 이원석은 “시즌3부터는 욕심 내보고 싶다”며 “밴드를 하고 있으니까 멤버들과 같이 나와서 풀 밴드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기도 하고, 데이브레이크가 소화하는 다른 여러 뮤지션들 곡을 보여주고도 싶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정세운도 “일렉 기타를 가져와서 밴드랑 (곡을) 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게스트로는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을 만나고 싶다고 했다. 김이나는 “시작할 때도 외쳤는데, 태연씨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고, 정세운은 “전 피겨선수 김연아를 모셔보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옥성아 PD도 “가수분들 뿐만 아니라 운동선수, 배우, 트로트가수, 영화감독님 등을 많이 모실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마지막으로 출연진들을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딘딘은 “항상 (고막메이트) 촬영장에 올 때마다 너무 편하고 즐겁다”며 “유튜브나 방송 등 요즘 자극적인 것이 많은 것 같다. 자극적인 것에 지칠 때 고막메이트에 와서 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SBS 모비딕 '고막 메이트'는 오는 5일 오후 6시 Seezn에서 선공개된다.

/사진제공=SBS 모비딕 '고막 메이트 시즌 3


/임수빈 인턴기자 imsoup@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