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유상철 조문' 관련 악플에 칼 뺀 박지성 "선처 절대 없다···묵과할 수 없는 수준"
박지성·김민지 부부/사진=김민지 SNS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가운데 유 전 감독의 빈소 조문과 관련, 박지성 JS재단 이사장이 자신과 아내를 향해 악성 댓글을 남긴 네티즌들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섰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박 이사장은 전날 서울 서초경찰서에 다수의 댓글·게시글 작성자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박 이사장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에투알클래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문을 통해 "영국 런던에 거주하는 박 이사장이 최근 유 전 감독의 빈소에 조문하지 못하자 박 이사장과 가족에 대해 악의적 억측이 제기됐다"며 "심지어 박 이사장의 아내인 김민지 전 아나운서의 유튜브 채널에도 욕설이 쏟아졌다"고 법적 대응에 나선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에투알클래식은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수준이라 엄중한 법의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며 "도를 넘는 비난을 일삼는 악플의 근절을 위해 선처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에투알클래식은 이어 "고인의 부고를 들은 직후 영국에 거주하는 박지성을 대신해 박지성의 부친이 대신 조문했다"면서 "박지성 역시 멀리서나마 연락을 취해 유가족과 슬픔을 나눴다"고 밝혔다.



아울러 에투알클래식은 "당시 조의 표현 여부를 알리는 것이 중요치 않다는 박지성의 의견에 따라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계속되는 억측이 고인에게까지 누를 끼칠까 우려돼 오해가 없도록 입장을 밝힌다"고 부연했다.

앞서 지난 9일 박 이사장의 부인 김민지 전 SBS 아나운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김민지의 만두랑'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박 이사장이 지난 7일 별세한 유 전 감독 장례식장에 나타나지 않았다며 비판하는 글이 올라왔다.

일부 네티즌들은 "박지성이 조문은커녕 조화도 안 보냈다", "히딩크 전 감독도 건강이 안 좋은 상황에서 추모 메시지를 보냈다" 등의 의견을 올리면서 박 이사장을 비판했다. 악성 댓글이 계속되자 김 전 아나운서 측은 유튜브 채널에서 상당수 댓글을 삭제하기도 했다.

이같은 일부 네티즌의 의견 제시를 두고 일각에서는 '마녀사냥'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기도 했다. 현재 박 이사장은 영국 런던에 있어 국내에 입국하더라도 2주간의 '자가격리'를 해야하기 때문에 유 전 감독의 빈소 방문은 사실상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본인 또는 배우자의 직계존비속 또는 형제·자매(2촌) 장례식 참석 외에는 자가격리를 면제받을 수 없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