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증권국내증시
[SEN]하이투자證"만도, 북미 전기차 OEM신규수주···성장성 확보"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하이투자증권은 2일 만도(204320)에 대해 "북미 전기차 신규 수주로 성장성을 확보했다"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7만5,000원으로 유지했다.

신윤철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만도의 2분기 실적은 매출액 1조4,900억원, 영업이익 767억원을 기록하며 시장 컨센서스(영업이익 719억원)를 소폭 상회했다”며, “지난 3월 인수를 완료한 만도헬라일렉트로닉스(MHE)에서 발생한 영업이익 증대효과로 인해 영업이익률이 5%대를 회복했다”고 말했다.

신 연구원은 "만도가 북미 전기차 OEM 향 사업 확대에 따른 사업성 확대가 눈에 띈다"며, "연간 신규 수주목표 8조3,000억원 중 6조8,000억원을 이미 상반기에 달성했으며 북미 전기차 OEM의 중국 공장 생산 증가에 따른 추가 물량 수주가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만도의 2분기 중국 매출액의 20%가 북미 전기차 OEM으로부터 발생하게 됐다"먀, "1분기까지 만도의 중국 최대 고객사였던 중국자동차 지리(Geely)사가 2위로 물러나게 됐다"고 전망했다.



또한, “영업외손익에서는 일회성 요인이 발생했다”며, “만도가 지분 투자한 자율주행 트럭 업체 투심플(TuSimple)의 나스닥 상장에 따른 평가이익 402억원 및 만도가 지분 투자한 스파르타(Sparta)의 경영 악화에 따른 장기 금융자산 평가손실 42억원을 인식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3분기에는 북미 전기차 OEM 추가 물량 수주에 따라 조향사업부의 지속적인 매출 성장이 기대된다"며, "3분기 매출액 1조5,900억원, 영업이익 872억원을 달성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뿐만아니라 “만도의 조향 시스템 신제품 RWS(Rear Wheel Steering)의 G80 스포츠 및 G90향 매출이 인식되기 시작한다"며, "RWS는 휠베이스가 긴 후륜구동 프리미엄 세단의 주행 안정성을 위해 주로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대적으로 높은 평균판매가격(ASP)을 형성해 만도 매출 증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향후 생산물량 확대에 따라 고마진 제품군 편입을 기대할 수 있는 제품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blu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SEN금융증권부 서청석 기자 blue@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