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가요
[인터뷰] 양요섭 "참 좋은 가수구나···라는 말 듣고 싶어요"
하이라이트 양요섭 / 사진=어라운드어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하이라이트 양요섭은 안주하지 않는다. 자신만의 색깔을 찾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새로운 것에 도전한다. 만족하기보다 부족한 것을 먼저 찾아 노력하고 또 노력한다. 목소리로 인정받을 수 있는 가수로 자리매김할 때까지.

최근 양요섭은 첫 솔로 정규 앨범 ‘초콜릿 박스(Chocolate Box)’를 발표하고 서울경제스타와 서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초콜릿 박스’는 양요섭이 2년 8개월 만에 발표한 솔로 앨범으로, 전역하기 전부터 오랜 시간 동안 준비해 온 것이다. 그는 새롭고 다양한 모습을 보여줘야겠다는 마음으로 싱글이나 EP가 아닌 정규 앨범을 선택했다.

피지컬 앨범은 앨범명처럼 초콜릿 박스 같다. 화이트, 밀크, 다크 버전으로 나눠 다양한 스타일의 곡이 담긴 것이 강조됐다. 양요섭은 초콜릿 박스에서 꺼내는 초콜릿이 어떤 맛일지 모르듯이 “양요섭이 이런 음악도 한다고?”라는 반응을 이끌어 내고 싶었다. 래퍼 pH-1, 보컬리스트 민서, 쏠(SOLE), 프로듀서 프라이머리 등 각양각색 아티스트들과 협업한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이었다.

“솔로 앨범에서 처음으로 여성 아티스트와 듀엣곡도 넣었고, 타이틀곡은 엄청 다크한 느낌으로 콘셉트를 잡았어요. 자작곡 작업도 많이 했고, 이전에 선보이지 않았던 장르의 곡도 수록했고요. 플레이 리스트에 처음부터 끝까지 쭉 넣고 들었을 때 계속 들어도 질리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각각의 곡들이 각각 다른 맛을 보여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정말 열심히 작업했습니다.”

타이틀곡 ‘브레인(BRAIN)’은 애절하면서도 감성적인 양요섭의 보컬이 특화된 곡이다. 쓸쓸하고 리드미컬한 기타 리프가 인상적인 미디엄 R&B 장르로, 머릿속에 영원히 살아있는 그녀의 존재로 인해 괴로워하고 때론 고통받으면서도 그녀를 간절하게 바라고 놓지 못하는 내용이다. 하이라이트의 전작 ‘더 블로잉(The Blowing)’에서 첫 호흡을 맞춘 작곡가 KZ와 다시 의기투합했다.

“KZ 님이 노래를 만들 때 뭔가 애절한 포인트랄까? 귀에 꽂히는 듯한 느낌을 잘 잡아서 만드는 느낌이 좋았어요. 작업을 하는 중간중간 제 생각이나 느낌도 많이 물어보시고 반영해 주셔서 마음에 드는 타이틀곡이 나왔죠.”

“안무도 노래와 어울리게 나와서, 무대 보는 재미도 주는 곡이라고 생각해요. 템포가 빠르고 휘몰아치는 느낌의 노래라서 처음에는 라이브로 노래를 하면서 안무까지 소화하기가 버겁더라고요. 그래서 안무할 때 호흡을 몸에 익히려고 계속 줄넘기하면서 라이브 연습을 했어요.”

하이라이트 양요섭 / 사진=어라운드어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하이라이트 멤버들은 오랜만에 나오는 양요섭의 솔로 앨범을 응원하는 데 앞장섰다. 윤두준과 이기광은 선곡 회의 때부터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졌고, 손동운 역시 모니터링에 힘썼다. 솔로 앨범이지만 외롭지 않고 든든하게 작업할 수 있었던 이유다.

“솔로 가수 양요섭과 하이라이트 양요섭의 차이점은 없는 것 같아요. 저는 딱히 구분 지으려고 하지 않아요. 제가 하이라이트의 멤버인 게 정말 좋거든요. 하이라이트와 솔로를 구분하지 않고 계속 노래하는 양요섭이었으면 좋겠어요.”

팬들 역시 활동을 이어올 수 있는 원동력이다. 양요섭에게 멤버들과 팬들의 존재는 이제는 정말 없어서는 안 될, 앞으로 남은 시간을 함께 걸어가는 사람들이다. 그에게는 ‘함께’ 걸어간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저도 그렇고 멤버들도 그렇고, 여태껏 정말 허투루 쉽게 활동하거나 노래한 적은 없어요. 그건 정말 자신 있어요. 저희는 어찌 됐건 가수로서 팬들을 만났고, 아직도 그렇게 팬들을 만나고 있잖아요? 우리의 생각이나 마음을 가장 쉽게 전달할 수 있는 매개체가 노래인데, 그걸 쉽게 생각하면 안 될 것 같아요. 물론 다른 가수들도 모두 그러겠지만, 아직도 노래하는 게 참 어렵고 계속 연습하고 또 노력해야 할 부분이란 생각이 들거든요. 감사하게도 많은 분들이 그런 모습을 좋게 봐주시고 기억해 주셔서, 지금까지 저나 멤버들이나 이렇게 사랑받으면서 활동할 수 있는 거라고 생각해요.”

팬들과의 소통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그에게 코로나19 팬데믹은 가장 큰 걸림돌이다. 전역 후 발표한 하이라이트 앨범부터 팬들이 없는 곳에서 무대를 해야 했고, 영상 통화로 비대면 팬사인회를 진행했다. 아쉬움이 가득했던 그는 이번 활동 일정이 잡히기 전까지 대면 팬사인회를 진행할 수 있는지 계속 체크했다고.

“하필이면 제가 앨범을 본격적으로 준비하는 시기부터 코로나19가 심해져서 아예 대면으로 하는 건 안 한다고 하더라고요. 일단 음악 방송 이외 여러 가지 콘텐츠를 통해서 타이틀곡뿐 아니라 한 곡이라도 더 팬들에게 좀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커요. 코로나19 때문에 팬들을 만날 수 있는 자리가 없어서 그게 너무 안타까워요.”

하이라이트 양요섭 / 사진=어라운드어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이돌 중에서도 손에 꼽히는 보컬리스트인 양요섭은 자신의 음악 색깔에 대해 아직도 명확한 답을 내리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지금도 계속 색깔을 찾아가는 과정으로 여길 뿐이다. 이번 앨범 또한 준비하면서 자신의 목소리가 더 다양한 스타일의 곡에 어울린다는 것도 알게 됐고, 연륜이 쌓여 목소리에 호소력이 생겼다는 것도 느낄 수 있어서 뜻깊은 시간이었다.

“앞으로도 계속 새로운 시도를 통해서 이렇게도 해보고, 저렇게도 해보면서 제 목소리를 만들어가고 싶어요. ‘복면가왕’을 하면서도 많이 배웠어요. 앞에 앉아서 제 노래를 듣고 있는 패널들의 마음을 움직여야 표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잖아요. ‘어떻게 하면 좀 더 노래에 감정을 담을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좀 더 사람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을까?’ 이런 고민을 많이 하다 보니 공부가 많이 된 것 같아요.”

어느덧 데뷔 13년 차가 된 그는 아이돌 그룹 중 대선배이기도 하다. 음악 방송 현장에 가면 거의 모든 출연진이 후배일 정도다. 그는 그럴수록 더 마음을 다잡기 위해 노력한다.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도 들고, 부족한 부분을 메워야겠다고 다짐한다.

“노래하는 건 언제나 부족하다고 생각해요. 컨디션이나 체력에 따라 목소리도 영향을 많이 받거든요. 그래서 제 마음에 안 드는 목소리가 나오는 날도 꽤 많아요. 꾸준한 실력을 유지하기 위해서 시간이 있을 때마다 틈틈이 레슨을 받고 연습하고 있어요.”

“제 목표는 사람들이 길거리에서 제 노래를 우연히 듣고 ‘어 이거 양요섭 목소리네? 노래 좋네? 한 번 들어봐야겠다’ 이런 생각을 하게 되는 거예요. 모르는 사람들에게도 제 목소리를 알리고, 그 사람들이 ‘아 이 친구 노래 참 열심히 하는구나’ 이렇게 말해주면 좋을 것 같아요. 더 나아가서는 ‘아 양요섭이란 사람이 참 좋은 가수구나’라고 생각해 줬으면 해요.”

하이라이트 양요섭 / 사진=어라운드어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하이라이트, #양요섭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