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4만7,000원 '먹튀' 커플···치밀했던 그들에 "눈물 납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최근 한 고깃집에서 젊은 남녀가 식사 후 음식값을 내지 않고 이른바 '먹튀'했다는 사연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던 가운데 이번에는 한 이자카야 음식점에서 돈을 안 내고 도망간 커플의 폐쇄회로(CC)TV 영상이 공개돼 네티즌들의 공분이 쏟아지고 있다.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도와주세요. 치밀한 먹튀 손님 때문에 눈물이 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광주 광산구에서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자영업자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8시쯤 가게에 방문한 커플이 4만7,000원어치의 술과 안주를 먹고 계산하지 않고 그냥 나갔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A씨는 "CCTV를 보니 (커플이) 나가기 전, 놓고 가는 소지품이 없는지 테이블 위와 바닥을 점검하더라"며 "이런 치밀한 모습에 가장 많이 화가 났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A씨는 이어 "경찰에 신고했지만 QR코드로 방문한 기록은 단지 코로나 동선 파악 용도로만 활용하고, 개인정보이기 때문에 확인이 어렵다고 했다"며 "이후 경찰은 일주일째 소식이 없다"고도 했다.



아울러 A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가게를 운영하며 정말 힘들게 버티고 있다. 무엇보다 화가 나는 것은 CCTV로 확인한 커플의 모습이 너무나 당당하고 계획적이며 부끄러움을 모르는 모습"이라면서 "유유상종이니 윤리의식이나 기본 도덕, 예의, 상식은 뇌에 없는 남녀가 끼리끼리 잘 만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기에 덧붙여 A씨는 "돈 5만원, 5,000원이든 50원이든 무엇보다 이렇게 힘든 시기에 다른 사람들을 속이면서도 지금 저 커플은 웃고 잘 살겠죠"라면서 "꼭 찾아서 진심 어린 사과를 받을 수 있게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A씨가 올린 영상을 보면 이들 남녀가 팔짱을 낀 채 유유히 가게를 빠져나가는 모습이 담겼다. 남자가 문을 열자 여자가 발걸음을 재촉하며 뒤를 따라갔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요즘 먹튀는 다 잡힐텐데", "꼭 잡아내서 반드시 처벌을 받게되길", "나중에 잡히면 서로 계산한 줄 알았다고 할 듯", "자수해서 광명찾길 바란다" 등 해당 커플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경범죄 처벌법에 따르면 다른 사람이 파는 음식을 먹고 정당한 이유 없이 제 값을 치르지 아니한 사람은 1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의 형으로 처벌될 수 있다.

처음부터 음식값을 지불하지 않을 의도였다는 게 증명되면 사기죄로도 처벌받을 수 있는데 이 경우 10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