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조형기 子 조경훈 “친한 PD에게… 역할을 부탁했다. 가능성 있겠다 싶어”

  • 장주영 기자
  • 2017-01-11 09:38:58
  • TV·방송
조형기 子 조경훈 “친한 PD에게… 역할을 부탁했다. 가능성 있겠다 싶어”
조형기 子 조경훈 “친한 PD에게… 역할을 부탁했다. 가능성 있겠다 싶어”

배우 조형기 둘째 아들 조경훈의 연기 시작 계기가 화제다.

조형기는 YTN ‘김정아의 공감 인터뷰’에서 아들 조경훈이 연기자 수업 중임을 공개했다.

당시 조형기는 “이세계가 ‘아빠가 그런 자리에 있으면 도움이 되겠지’ 하는데 사실 나도 그런 도움 주고 싶지 않다. 이게 누가 도와줘서 되는 일이 아니다”라며 “배우를 하겠다고 해서 ‘배우를 만만하게 생각하나?’ 싶어서 고등학교 1학년 때 친한 PD에게 아들이 할 수 있는 능력이 되나 없나 보느라고 간단한 역할을 부탁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형기는 “드라마에 크게 영향을 안 미치는 시트콤을 한 2달 나오는 걸 시켜봤더니 배운 것도 없는데 안 떨더라”라며 “그래서 가능성 있겠다 싶어 연극영화과 간다는 것도 반대 안 했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조형기는 아들 조경훈의 미래에 대해 “아들이 나보다 훨씬 더 좋은 연기자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YTN 뉴스화면 캡처]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