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서울 도심 '실핏줄' 좁은 골목길 역사·문화 담긴 명소로 되살린다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 추진
하반기 용산·성북구서 시범사업
도시재생 '면'에서 '선'으로 진행

  • 박경훈 기자
  • 2018-02-08 17:45:53
  • 정책·제도

서울시, 모로코, 도시재생, 골목길, 페스

서울 도심 '실핏줄' 좁은 골목길 역사·문화 담긴 명소로 되살린다
서울 성북구 성북동의 한 골목길 모습. 낡은 건물들 사이로 좁은 골목길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에서 도심의 ‘실핏줄’처럼 곳곳으로 이어지는 좁은 골목길을 역사와 문화가 담긴 명소로 되살려 주변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도시재생사업이 추진된다. 그동안 일정 구역의 ‘면’ 단위로 이뤄졌던 도시재생사업이 골목길을 따라 이어지는 ‘선’ 단위로도 진행되는 것이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의 ‘서울형 골목길재생사업’을 올해 하반기부터 시범사업 지역인 용산구 후암동, 성북구 성북동을 시작으로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낙후된 건물들 사이로 좁게 이어지는 골목길 주변 생활환경을 안전하고 쾌적하게 개선하고 주변 폐가를 카페나 식당으로 되살리는 방식이다. 지역 주민 주도로 담장 낮추기, 골목 마당 공유, 내 집 수선하기 등의 사업도 함께 진행한다. 이를 통해 서울 도심 속 골목길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보존하면서 낙후한 환경을 개선하고 공동체를 되살린다는 목표다. 서울시의 한 관계자는 “기존의 도시재생사업보다 사업 단위가 작아지면 주민들의 생활에 보다 밀접한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된다”며 “‘만 개의 골목’으로 유명한 모로코의 페스(Fez)처럼 서울의 골목길도 자연지형, 역사와 문화를 담은 명소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오는 5월까지 골목길의 현황, 정의, 재생사업 추진대상 및 방향 등을 담은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6월에는 자치구 공모를 통해 시범사업 지역 외 사업대상지를 추가로 선정하고 재생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 추진한다. 3월에는 심포지엄을 개최하는 등 골목길재생사업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 방안도 모색한다는 구상이다.

시범사업 지역인 용산구 후암동 두텁바위로40길(길이 430m)은 남산과 인접해 있고 경사로에 마치 협곡처럼 위치해 있는 폭 1~1.5m의 좁은 골목길이다. 성북구 성북동 선잠로2길(길이 800m, 폭 0.6~2m)은 조선 시대 구릉지에 자연적으로 발생한 골목이다. 서울시는 이곳의 폐가·상가 등을 활용해 주민들의 공동이용시설을 조성하는 등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