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세계 최정상 페어 '아트바젤'서 강서경 '발루아즈예술상' 영예

그랜드마더 타워 시리즈 등 호평
2007년 이어 두번째 한국인 수상

세계 최정상 페어 '아트바젤'서 강서경 '발루아즈예술상' 영예
현대미술가 강서경. /사진제공=원앤제이갤러리

세계 최정상급 아트페어인 아트바젤이 매년 2명의 현대미술가에게 수여하는 발루아즈 예술상(Baloise Art Prize)의 올해 수상자로 강서경(41·사진) 작가가 선정됐다.

13일 원앤제이갤러리와 ‘아트바젤 2018’에 따르면 강서경은 요르단 작가 로렌스 아부 함단(33)과 함께 발루아즈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아트바젤은 본 전시 격인 갤러리 부스 외에 주목할 만한 작가를 소개하는 ‘스테이트먼트 섹터’를 별도로 두고 있으며 페어 개막 직전 10명 미만의 유럽 주요 미술관 큐레이터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전시를 돌아본 후 2명의 발루아즈상 수상 작가를 선정한다. 한국 작가가 발루아즈상을 받은 것은 지난 2007년 독일의 갤러리 바바라빈의 출품작가로 참여한 양혜규에 이어 두 번째다. 국내 화랑이 스테이트먼트 섹터에 참여해 상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주최 측은 작가에게 3만스위스프랑(약 3,300만원)을 상금으로 지급하고 수상작을 구매해 유럽 내 미술관에 기증할 예정이다.

세계 최정상 페어 '아트바젤'서 강서경 '발루아즈예술상' 영예
스위스 아트바젤의 스테이트먼트 섹터에 선보인 강서경의 작품 ‘그랜드마더 타워’와 ‘로브 앤드 라운드’ 시리즈 설치 전경. /사진제공=원앤제이갤러리

원앤제이갤러리와 함께 이번 전시에 참가한 강서경은 할머니를 떠올리며 만든 그랜드마더 타워 시리즈와 로브 앤드 라운드 시리즈를 선보였다. 강서경은 이화여대 동양화과를 졸업하고 영국 왕립미술학교(RCA)에서 회화를 전공했으며 현재 이화여대 동양화과에 재직하고 있다. 그는 평면적인 회화의 요소들을 공간에서 입체화 해 표현하며 조선 시대 악보인 정간보의 악보법을 따라 색·형태·구조·움직임 등을 공간에 펼쳐 보이는 등 고유의 어법을 갖고 있다. 또 기하학적이고 추상적으로 보이는 작품 위에 개인적인 이야기들을 입혀 시나 노래의 가사처럼 서사를 완성하는 것도 특징이다. 2016년 광주비엔날레에 참가했으며 현재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열리고 있는 개인전이 오는 8월12일까지 계속된다.

아트바젤은 글로벌 금융기업인 UBS가 후원하는 국제 아트페어로 스위스 바젤 외에 홍콩·마이애미에서 매년 열린다. 올 아트바젤에는 전 세계 290여개의 주요 화랑이 참여했고 한국 화랑은 국제갤러리와 원앤제이갤러리 단 두 곳만 참여했다.
/조상인기자 ccs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