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볼턴 "北미사일 발사" 비난에 트럼프 "작은 무기 신경 안써"

대화 재개 고려해 강온양면 전략

美日 정상회담 대북메시지도 주목

北은 트럼프 유화책에 부담 커질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26일 일본 수도권 지바(千葉)현 모바라(茂原)시의 골프장에서 골프 라운딩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뒤 “새로운 레이와 시대도 미일 동맹을 더 흔들리지 않는 것으로 만들고 싶다”고 는 글을 적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트위터 캡처]




미국이 정체된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 재개를 겨냥해 일본에서 강온 양면작전을 펴고 있다. 일본을 국빈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26일 트위터에 “북한이 작은 무기들을 발사했다”며 “이것이 내 사람들의 일부와 다른 사람들을 거스르게 했지만 나는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는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전날 미일 정상회담 준비 중 이달 초 북한이 두 차례 쏜 발사체들을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규정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비판한 직후 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김정은 위원장이 내게 한 약속을 지킬 것으로 확신한다”고 북측에 거듭 신뢰를 표하면서 북한이 미 민주당의 유력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맹비난한 데 대해 “그(김 위원장)가 바이든을 IQ가 낮은 사람이라고 했을 때 나는 웃었다. 아마도 그것은 내게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반기며 의미를 부여했다.



볼턴 보좌관도 25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제재 위반이라고 강조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문을 열어뒀다. 다음 단계는 김 위원장이 안으로 걸어들어오는 것”이라고 덧붙여 압박을 통해 북미대화 가능성을 타진한 것으로 해석됐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일본 지바현에서 골프 회동을 하고 도쿄에서 스모 경기를 관람한 후 부부 동반으로 저녁을 함께 하며 ‘밀월 관계’를 과시했다. 아베 총리는 트윗에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새로운 레이와 시대에도 일미 동맹이 한층 더 흔들리지 않는 방향으로 가고 싶다”고 언급했다.

/뉴욕=손철특파원 runiro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2 12:15:5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