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오바마, 美 佛子들에 첫 '봉축 메시지'

"불교, 종교·문화 다양성 기여"
백악관 베삭법회 추진委 전달


버락 오바마(사진) 미국 대통령이 미국 내 불자들에게 “불교의 자랑스러운 전통이 보편적 인간애를 규정한 종교와 문화의 다양성에 기여한다”는 봉축 메시지를 보냈다.

2일(현지시간) ‘백악관 베삭법회 추진 전미특별불교위원회’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위원회의 윌리엄 아이켄 사무총장 앞으로 취임 후 첫 봉축 메시지를 보내왔다. 남방 음력 체계로 5월15일인 ‘베삭’은 동아시아 지역을 제외한 나머지 불교 국가에서 부처님탄생일과 성도일·열반일을 한꺼번에 일컫는 최고의 성스러운 날로 위원회는 그동안 ‘백악관 법회’ 개최를 위한 청원 운동을 벌여왔다.

오바마 대통령은 “베삭은 부처님탄생일과 성도일·열반일을 기념하는 수백만 불자들에게 특별한 날”이라면서 “이날 불자들은 전 세계 사찰에서 기도를 올리고 (부처님의 가르침인) 지혜·용기·열정의 덕목을 반추한다”고 밝혔다.

백악관 법회 청원 운동에는 한국과 티베트·중국·일본·스리랑카·태국 등 미국에 거주하는 각국 불자들이 참여하고 있는데 한국 대표로는 위원회 집행위원이자 코스털캐롤라이나대 교수인 성원 스님이 앞장서왔다. 성원 스님이 주지로 있는 조계종 통도사 워싱턴 포교당인 연화정사는 15일 봉축 법회와 더불어 국제 학술 대회를 개최한다.

한국 불교 전통 봉축 법회로 진행되는 1부에서는 성원 스님의 봉축 법문에 이어 각종 공연이 펼쳐지며 세계 종교인들과의 대화의 장인 2부 학술 세미나에서는 각 종교 지도자들과 학자들이 패널로 참석해 ‘종교 간 대화와 협력’ 필요성에 대해 논의한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